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교육

수시 대학별 고사 본격화…면접, 자소서 기반 준비하되 시사이슈 챙겨야

10월 본격적인 대학별 고사가 시작된다. 주요 대학 가운데는 16일 연세대를 시작으로 23일 한양대, 30일 경희대와 숭실대, 성균관대, 이화여대, 31일 덕성여대, 한국외대 등 11월까지 대학별 면접이 이어질 예정이다. /유토이미지 제공

수시 접수가 마무리되고 지난달 치러졌던 모의평가 성적이 나오면서 본격적인 대학별 고사 시즌이 다가왔다. 주요 대학 가운데는 16일 연세대를 시작으로 23일 한양대, 30일 경희대와 숭실대, 성균관대, 이화여대, 31일 덕성여대, 한국외대 등 11월까지 대학별 면접이 이어질 예정이다. 면접은 대학마다 유형과 방식이 다르고, 수시 1차 합격 이후 빠르게 진행되기 때문에 전략적으로 준비해야 한다.

 

2022학년도 주요 대학 수능 전 수시 면접(구술고사) 일정/이투스 제공

◆ 학생부·자소서 기반 기본소양 면접

 

대표적인 면접 유형으로는 기본소양 면접(서류 기반 면접)과 제시문 기반 면접이 있다.

 

학교생활기록부, 자기소개서 등 제출 서류 내용을 토대로 진행하는 서류 기반 면접은 가장 보편적인 면접 유형으로, 서류의 진위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전공 적합성, 발전 가능성, 인성 등 다양한 요소를 복합적으로 평가한다.

 

대부분은 학생부나 자기소개서에 기반해 질문하지만, 더러 그 내용과 연관해 시사 이슈가 등장하기도 한다.

 

제시문 기반 면접은 지원 계열과 관련된 내용의 제시문과 문항을 읽고, 이에 대한 자신 생각을 논리적으로 구술하는 면접 방식이다.

 

최근 대학에서는 제시문 면접보다는 제출 서류에 기반한 인·적성 면접을 확대하는 추세다. 대학에서 공개한 전년도 선행학습 영향평가 보고서나 학생부종합전형 가이드북 등을 통해 각 대학 및 학과에서 자주 묻는 질문 말에 대한 답변을 숙지하고 미리 준비하는 것도 큰 도움이 된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 소장은 "제출한 서류를 바탕으로 예상 질문을 뽑고 답변하는 연습을 반복적으로 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 소장은 "구술 태도와 발성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며 "간결하고 명료한 표현 위주로 답변을 구성하고, 면접 내내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 지난해 OTT·유튜버 문제 등 출제…최근 시사 이슈도 챙겨야

 

제시문 활용 면접에서도 빈도가 높지는 않지만 시사 이슈와 연관된 제시문이 나오기도 하기 때문에 수험생들은 따로 당해연도의 시사 이슈를 숙지하는 게 좋다. 이만기 유웨이 교육평가연구소장은 "물론 해당 이슈에 대해 심층적인 답변을 요구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것을 소재로 이용해 교과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과 관련짓는 등 다양한 형태의 질문이 등장한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2021학년도 입시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교육의 보편화 문제와 코로나 범유행 ▲넷플릭스 등 OTT 문제 ▲유튜버 문제 ▲PCR 기법 ▲언택트 시대 온라인 공연 ▲언택트 마케팅 ▲성차별 ▲선별 복지 vs 보편 복지 ▲계속되는 트로트 열풍 ▲모병제 vs 징병제 문제 ▲BTS(방탄소년단) 병역 특례 논란 등 여러 가지 이슈가 여러 대학의 면접과 논술 문제에 등장했다.

 

너무 민감한 정치적, 종교적 이슈 등은 제외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민감한 정치 이슈도 일반화할 수 있다면 면접 문제로 등장할 가능성이 있다. 이 소장은 "이를테면 요즘 뜨거운 '대장동 개발 논란'도 도시행정, 도시계획이나 개발관련 학과에서는 얼마든지 '민간 개발과 공공개발'의 문제로 치환해 물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코로나19로 대부분 '비대면'면접…블라인드 방식 '주의'

 

면접 방식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많은 대학이 비대면으로 면접을 한다. 비대면 면접은 면접관과 지원자가 서로 다른 공간에서 면접을 치르는 것으로 ▲비대면 녹화 면접 ▲비대면 화상 면접 ▲동영상 업로드 면접 등이 있다. 동영상 업로드 면접을 제외한 나머지 방식은 기존 대면 면접과 유사하다.

 

김병진 소장은 "비대면 녹화 면접의 경우 카메라만 앞에 둔 채 구술하는 방식이 낯설게 느껴질 수 있기 때문에 유사한 환경을 만들어 연습하는 것이 좋다"며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면접 일정 및 방식이 변경될 수 있어 이를 수시로 확인하는 게 좋다"고 당부했다.

 

한편, 대입 공정성 강화에 따라 현행 대입에서는 모든 대학이 블라인드 방식으로 면접이 진행된다. 이에 따라 면접 당일 교복과 명찰을 착용할 수 없으며, 면접 과정에서 자신의 신원을 드러내는 내용을 언급해서도 안 된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