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철강/중공업

'수소환원제철 패권' 노리는 포스코, 세계 최초 수소환원제철 국제포럼 개최

최정우 포스코 회장

포스코가 탄소중립이라는 전세계 철강사들의 공동 목표를 위해 세계 최초로 수소환원제철 국제포럼을 개최한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6일 "포스코는 수소환원제철기술의 개방형 플랫폼 제안 등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다양한 어젠다를 제시함으로써 글로벌 그린철강 시대를 주도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수소환원제철 국제포럼'(HyIS, Hydrogen Iron & Steel making Forum 2021)을 열고 개회사를 통해 이렇게 말했다. 특히 이번 포럼은 전 세계 철강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철강산업의 탄소중립 방안을 논의해보자는 포스코의 제안에 세계 철강업계가 적극 공감해 성사됐다. 6일부터 8일까지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열리며, 전세계 주요 철강사, 원료공급사, 엔지니어링사, 수소공급사 등 유관 업계와 에너지 분야 국제기구, 각국 철강협회 등 29 곳을 포함 48개국에서 1200여 명이 참석한다.

 

최 회장은 "철강공정의 탄소중립은 개별 국가나 기업이 단독으로 수행하기에는 버거운 과제"라면서 "여러 전문가들의 경쟁과 협력, 그리고 교류가 어우러져 지식과 개발경험을 공유한다면 모두가 꿈꾸는 철강의 탄소중립 시대가 예상보다 빠르게 도래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철강산업은 제조업의 근간으로 지난 100년 간 자동차, 건설, 조선, 기계 등 연관산업 발전에 큰 역할을 해왔으며, 전 세계적으로 연간 약 19억톤의 철강을 생산하고 있다. 다만 철강은 다른 범용소재에 비해 톤당 이산화탄소 발생량이 적음에도 불구하고 거대한 생산규모로 인해 전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8%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현재 포스코를 비롯한 대부분의 글로벌 철강사는 탄소중립을 연달아 선언하며, 수소 기반 제철공법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6~7일 양일 간 서울에서 진행되는 프로그램은 키노트(Keynote) 세션 및 정책(Policy), 기술(Technology), 협업(Collaboration) 총 3개의 발표 세션으로 구성된다. 포럼 마지막 날인 8일엔 포스코가 해외 참가자 및 국내 철강 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마련한 포항제철소 3파이넥스 공장 플랜트투어가 진행된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번 포럼 기간 동안 논의하게 될 수소환원제철은 철강생산 기술에 있어 혁신이자 대전환의 시작점이라는 점에서 의미하는 바가 크다"며 "세계철강협회 정기총회 등을 통해 논의 결과를 공유하고, 포럼의 정레화를 제안하며 글로벌 철강업계의 탄소중립을 주도해나간다는 방침이다"고 말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