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교육

각 학생 행동 패턴 파악해 '중도탈락' 예방…삼육대 교육환경 혁신 '주목'

학업부진자(학사경고자)의 성적향상을 지원하는 '스텝업 캠프' 참가 학생들의 학업성취도 변화 분석/삼육대 제공

삼육대학교(총장 김일목)가 매 학기 수료 학생에 대한 학사 데이터를 추적하고, 이들의 성적 추이를 분석해 중도탈락율을 낮추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대학가 주목을 받고 있다.

 

4일 삼육대에 따르면, 대학 측은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 지원 체계인 'IR(Institutional Research) 정보시스템'을 구축했다.

 

IR정보시스템은 삼육대 통합정보시스템(SU-WINGs)을 비롯한 기존 정보시스템에서 생산, 축적되는 학생의 각종 데이터를 다차원적으로 분석하고 가공해 유의미한 결과를 추론해내는 시스템이다. 데이터 분석 및 평가결과는 대학의 주요 의사결정은 물론 학생지도와 교육의 질 개선 등에 활용된다.

 

기존에는 업무 담당자별로 독립적이고 단절된 통계자료를 얻었다면, 이제는 IR정보시스템을 통해 데이터 간에 서로 연결고리를 이어주고, 이를 통해 다른 업무 영역 간 연관분석을 할 수 있다.

 

조윤희 정보전산팀장은 "중도탈락 학생들이 정규 교과과정 이외에 비교과 프로그램에 참여한 적이 있는지, 참여했다면 만족도는 어떤지, 일반 재학생과는 어떤 차이가 있는지, 또 특정 취업 지원 프로그램이 실제 취업률 향상에 얼마나 영향을 미쳤는지 등 다차원적인 분석을 통해 교육환경 개선에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삼육대는 올해 3차년도 사업으로 학생 중도탈락 예방을 위한 머신러닝 기반 예측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중도탈락 학생들의 데이터를 수집해 머신러닝으로 패턴을 찾아내고, 재학생 중 이와 유사한 위험군이 발견되면 상담과 진로, 학습지도를 통해 중도탈락률을 낮춘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