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유통>패션

에이블리 "디자이너·스트릿 브랜드 매출 300% 성장…원마일웨어 인기"

에이블리가 디자이너 및 스트릿 브랜드 전용관을 연지 1개월만에 브랜드 전체 매출 300% 성장을 기록했다. /에이블리코퍼레이션

에이블리가 브랜드관 오픈 1개월 만에 디자이너 및 스트릿 브랜드 매출이 300% 성장했다.

 

29일 에이블리에 따르면 브랜드관 론칭 후 지난 1일부터 26일까지 브랜드 전체 매출 분석 결과, 전월 동기간 대비 300% 이상 성장하고 후드 및 맨투맨 등 '원마일웨어' 상품의 주문량은 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원마일웨어'란 집에서부터 1마일권(약 1.6㎞) 내 주로 입는 옷이라는 의미로 편안한 착용감이 최우선이되 패션성도 가미한 옷을 뜻한다. 대표적인 원마일웨어인 후드와 맨투맨 주문량이 4배를 뛰어 넘으면서 에이블리의 브랜드 상품 성장세를 이끌었다.

 

대표 인기 상품으로 ▲러디칙스 버터플라이 후디 ▲꼼파뇨 Geppetto 자수 후드 ▲오드스튜디오 ODSD 로고 후드티셔츠 ▲어나더아카이브 아플리케 후드티 및 맨투맨 ▲엠블러 Paint MBLE 오버핏 맨투맨 등이 상위에 올랐다.

 

특히 트렌디함과 캐주얼을 자랑하는 스트릿 브랜드 '디키즈', '엠블러', '꼼파뇨'의 후드와 맨투맨 라인업이 인기를 끌며 에이블리 입점과 동시에 억대 매출을 기록했다.

 

에이블리는 입점 브랜드 성장에 브랜드 쇼핑 최적화 UI/UX, 업계에서 가장 많은 여성 사용자, AI 개인화 추천 서비스 등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월간 활성 사용자 수 1위로 소비자 선호, 탐색, 구매 등 빅데이터로 정교한 취향 추천을 통해 유저 만족도를 높이고 브랜드 쇼핑에 편리한 환경을 제공했다는 것이다.

 

한편, 에이블리는 최근 시행한 '브랜드 스케일업 프로젝트'를 통해 여성복, 신발, 가방 및 잡화 등 디자이너와 스트릿·캐주얼 브랜드를 다수 입점시켰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