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제약/의료/건강

[슬의생 속 진단 알아보기] '수두증' 치매로 의심하지 마세요

tvN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슬의생)'에서 치매 증상과 비슷한 '수두증'이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시즌2가 방영중인 슬의생 7, 8화에서는 안정원 교수의 어머니 정로사가 수두증 진단을 받았다. 중요한 모임 날짜나 집 비밀 번호를 잊어버리고, 종종 거리며 걷는 증상 때문에 치매로 의심했지만 결국은 '수두증'으로 드러나 안도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대서울병원 신경외과 박수정 교수(사진)는 수두증은 보행장애, 인지장애 등의 증상이 치매보다 빨리 진행되고, 비교적 위험하지 않은 수술로 증상이 호전되며 완치도 가능한 신경외과적 질환이라고 설명했다. 박수정 교수는 뇌종양, 뇌하수체종양 및 질환 전문의로, 드라마 속 채송화 교수와 전문 분야가 같다.

 

-수두증이 뭔가요?

 

"뇌를 보호하고 대사물질을 순환시키기 위해 뇌척수액이라고 하는 체액이 우리의 뇌에서 하루 일정량 만들어져 순환되고 흡수됩니다. 뇌척수액은 대부분 뇌실이라는 공간에서 만들어져 뇌실과 두개강 내에 저장됩니다. 수두증이란 뇌척수액의 생산과 흡수 기전의 불균형, 뇌척수액 순환 통로 폐쇄로 인해 뇌실 내 또는 두개강 내에 뇌척수액이 과잉 축적되어 뇌압이 올라간 상태를 의미합니다. 순환통로의 폐쇄, 종양, 출혈, 염증, 뇌척수액의 과잉생산, 뇌척수액 흡수부위의 막힘, 뇌정맥동의 압력 증가, 외상 등 때문에 발생합니다."

 

-수두증 주요 증상은?

 

"정상압 수두증의 경우 전두엽과 운동 섬유, 대소변을 억제하는 중추가 압박되어 기억 및 인지장애, 보행장애, 요실금 등이 증상으로 대표적으로 나타납니다. 이러한 증상들은 일반적으로 3개월 이내 빨리 진행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에 비해 알츠하이머병(치매)이나 파킨슨병은 오랜 시간 동안 서서히 악화되는 진행 양상을 보입니다. 증상적으로 비교해보면 치매의 경우 보행장애나 요실금보다 인지장애가 뚜렷하며 행동장애나 일상생활 내 기본적인 업무 수행능력이 현저히 떨어지는 증상이 동반됩니다. 파킨슨병의 경우 불안정한 자세, 팔다리 경직?떨림, 행동이 느려지는 증상, 무표정한 얼굴이 특징적으로 나타납니다. "

 

-예방방법은 있나요?

 

"특별한 방법은 없습니다. 치매나 파킨슨병의 경우 만성적인 과정을 통해 진행하는 병으로 약물치료를 통해 완치의 개념보다 악화속도의 완화 및 유지의 개념이 적용됩니다. 이와 대조적으로 정상압 수두증의 경우 영상학적 검사(CT, MRI), 뇌척수액 배액, 방사선동위원소를 이용한 뇌수조촬영술을 통해 진단이 가능하며 내시경적 제 3 뇌실 절제술, 뇌실-복강간 단락술을 통해 치료가 가능합니다."

 

-수두증 환자들에게 해주고 싶은 말은?

 

"정상압 수두증의 경우 수술적 치료를 통해 증상이 호전되며 완치가 가능한 신경외과적 질환입니다. 수술은 전신마취 하에 진행되고 신경외과적으로 수술 시간은 2시간 미만으로 길지 않아 위험성이 비교적 낮은 수술입니다. 실제 고령의 환자군에서 수술적 치료를 많이 하며 성공률이 높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