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유통>푸드

윤홍근 BBQ 회장, 200억원 규모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 적극 추진

윤홍근 제너시스BBQ그룹 회장 프로필. /제너시스 BBQ

 

 

제너시스BBQ(BBQ) 그룹 윤홍근 회장이 취업난과 고용 불안정 등으로 높은 장벽을 마주하고 서 있는 청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기 위해 총 200억원 규모의 통 큰 지원을 하는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하며 ESG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드문 규모의 청년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는 제너시스BBQ그룹 윤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와 청년 취업난으로 사회에 걸음을 내딛어야 할 청년들이 제대로 된 기회조차 얻지 못하고 좌절하는 상황이 안타까웠다"며 "물고기를 잡아 주기 보다는 잡는 법을 가르쳐 줌으로써 이들이 열정을 가지고 도전할 기회를 만들어 주고 싶었다"며 25일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의 의의를 밝혔다.

 

오는 30일까지 응모를 받고 있는 해당 프로젝트는 2명이 한 팀이 되어 지원할 수 있으며, 팀의 대표 1인이 2030 세대라면 파트너 1인은 연령의 제한을 두지 않는다. 또 서울, 경기, 강원, 충청, 영남, 호남 6개 권역으로 나누어 참가자를 모집을 진행, 선발 과정을 통해 최종 200팀을 선발할 계획이다. 이렇게 선발된 팀은 BSK(BBQ Smart Kitchen) 매장부터 인테리어, 시설, 초기 운영자금 등 8000만원 상당을 지원 받눈다.

 

지난해 6월부터 가맹사업을 시작한 포장 및 배달 전문매장인 BSK는 현재 350개 매장이 오픈해 있다. 내점(홀)이 없는 소형 점포 형태의 BSK는 외부 배달 플랫폼 활용 및 디지털 마케팅 등에 상대적으로 익숙한 젊은 청년층에게 적합한 사업모델로, 매장을 오픈한 가맹점주 중 약 60%가 2030 세대이다. 지난 1년여 기간 동안 매장 실적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 검증됐고, 열심히 운영한다면 3년간 운영 시 평균 3억원 규모의 자산을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제너시스BBQ그룹의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 포스터. /제너시스BBQ그룹

BSK 매장을 운영 중인 평촌중앙점 정성엽 사장(25세)은 "창업에 관련된 기본적인 정보에서 상권 분석 및 점포 선정, 오픈 준비, 개점 후 매출 관리까지 모든 부분에 있어서 BBQ 본사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은 것과 더불어 치킨대학의 조리 등 체계적인 교육이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가 사회 경험이나 창업 관련 지식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사회 초년생들에게 전문성을 갖춘 본사의 지원을 다방면에서 제공한다는 것이다. 정 사장은 지난 6월 약 9000만원의 월 매출을 올렸다.

 

제너시스BBQ 그룹은 청년 스마일 프로젝트로 청년들에게 금전적인 도움을 주는 것을 넘어서 청년들이 경제적 자립 기반을 다져 성공한 사업가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참가 신청은 이달 30일까지 BBQ, 채널A, 잡다(JOBDA)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 가능하며, 공정한 선발을 위해 HR전문기업인 마이다스인의 역검(AI역량검사)이 도입됐다. 역검은 인공지능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전략게임, 성향파악, 영상면접을 통해 직무 적합도와 역량 스펙트럼을 분석해 인재를 선발하는 것이다. 최종 선발된 200팀은 8월 18일 발표되며, 일주일 간의 치킨대학 교육 과정을 이수한 후 BSK 매장을 직접 운영하게 된다.

 

윤 회장은 "2인 1조로 구성된 팀당 8000만원 상당의 지원을 통해 청년들이 활짝 웃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학력, 성별, 지역 등 제한 없이 성공에 대한 열정과 간절함만 갖추면 지원할 수 있으니 많은 청년의 지원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