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IT/과학>IT/인터넷

LG유플러스, 중소기업 맞춤 U+스마트팩토리 만든다

(왼쪽부터)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 서재용 상무와 타이아 진이진 대표가 업무협약식에 참석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가 스마트팩토리 사업에 앞장선다.

 

LG유플러스는 스마트팩토리 전문기업 타이아와 함께 'U+스마트팩토리 공작기계 설비모니터링 사업'을 협력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타이아는 공장 자동화,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개발·공급하는 기업으로 무선통신망을 이용한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에 특화돼 있다. 타이아의 '공작기계 관리 솔루션'으로 공장 내에서 운용하는 공작기계 운용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생산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지금까지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서버를 공장에 직접 구축했지만, 앞으로는 금속가공 등에 활용하는 공작기계를 5G 네트워크로 관리하도록 솔루션을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타이아가 만든 APDM(Active Predictive Maintenance), ABB(Active Block Box) 등 엣지 디바이스(edge device)는 공작기계에서 수집한 생산, 품질, 설비상태, 가공정보 등 데이터를 클라우드로 전달한다. 데이터는 고객사의 단말기에서 관리할 수 있는 정보로 가공한다.

 

LG유플러스 스마트인프라사업담당 서재용 상무는 "5G 네트워크의 특징인 저지연성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U+스마트팩토리를 통해 전국 중소기업을 스마트팩토리로 만들어나가는 데 LG유플러스가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타이아 진이진 대표는 "그동안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발생하는 제어장치와 엣지디바이스, 서버 간 잦은 통신 장애와 보안 문제를 이번 LG유플러스와 협업으로 해결할 수 있게 됐다"라며 "고객사에 저렴한 비용과 원데이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해 생산성을 높이는 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