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정책

'디지털뉴딜 1주년' 정부, 데이터댐,5G·AI 등 민간주도로 활성화한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이 지난 16일 부산 파크하얏트부산호텔에서 열린 '디지털뉴딜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개발 기술협력 설명회' 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정부가 디지털 뉴딜 1주년을 맞아 데이터 댐 사업 등 디지털 인프라 구축에 큰 성과를 냈다고 발표했다. 또 기존 디지털 뉴딜을 계승하고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미래 신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관계부처와 공동으로 추진한 디지털 뉴딜 1주년 성과를 종합하고 향후 추진할 디지털 뉴딜 2.0 주요 정책 방향을 발표했다고 22일 밝혔다.

 

디지털 뉴딜은 지난해 7월부터 시작한 국가 혁신 프로젝트로 코로나19로 빚어진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디지털 대전환을 통해 국가·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취지에서 추진했다.

 

정부는 디지털 뉴딜 정책으로 경제·산업 전반에 혁신을 촉진했다고 평가했다. 대표사업인 '데이터 댐'은 소프트웨어(SW), 시스템통합(SI) 기업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데이터·인공지능(AI) 공급기업이 크게 늘었다. 2019년 대비 올해 각각 2.9배, 4.5배 증가했다.

 

국내 데이터 시장은 꾸준히 성장했다. 2019년 16조9000억원에서 2020년 19조3000억원으로 14.3% 올랐다. 정부는 디지털 뉴딜 정책으로 데이터 시장을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중소기업 디지털 전환도 추진했다. 데이터·AI 등을 통해 비즈니스를 혁신할 수 있도록 바우처 12만7000개를 지원했다. 특히 정보통신기술(ICT)이 아닌 기업에 12만개를 지원해 공장, 소상공인 점포 등에서 생산성이 높아지는 등 디지털 전환 효과가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정부는 디지털 뉴딜 사업 참여기업 95%가 중소·벤처기업이고 데이터댐, 공공데이터 청년 인턴 등 뉴딜 주요 사업에 약 9만명이 참여한 만큼,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었다고 평가했다.

 

디지털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디지털 뉴딜 2.0 주요 방향도 제시했다. 우선, 기존 디지털 인프라를 민간 주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정비한다. '데이터 댐'은 산업 각 영역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가명정보 결합, 분야별 활용 경진대회 등을 통해 민간 활용을 촉진할 계획이다. 또 민간 주도의 혁신이 일어나도록 공공부문이 민간 클라우드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5G·AI 등 중점 프로젝트는 활용영역을 산업과 지역 전반으로 확산한다. 산업 전 영역에서 5G 특화망을 적용하고 지역 거점에 AI 대형선도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국내 기업 글로벌 진출과 신산업 육성도 지원한다. 정부는 '스마트 병원', 'AI 정밀의료'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하면서 성공 사례를 통해 글로벌 진출에 지원할 예정이다. 블록체인과 사물인터넷(IoT) 기술, PIM반도체 등에 대규모 프로젝트와 재원을 투입해 신산업도 육성한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관계부처와 함께 지속해서 발전하는 '디지털 뉴딜 2.0'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며 "디지털 뉴딜 2.0을 분야별로 구체화해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적 변화를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