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산업일반

포스코인터내셔널, 2분기 사상 최대 분기 매출 경신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글로벌 원자재 가격 상승과 경기 회복에 따른 트레이딩 수요 증가에 힘입어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62.3% 증가한 8조5245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1일 공시했다. 1분기에 이어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또다시 경신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6.5% 증가한 1700억원, 당기순이익은 39.6% 늘어난 1263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2분기 매출액이 1분기에 이어 또 다시 최대치를 갈아치운 데 대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내외 철강재 사업을 비롯한 트레이딩 부문이 확대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SPS·인도네시아 팜오일·우즈베키스탄 면방법인 등 주요 자회사의 실적 증가 역시 영향을 끼쳤다고 덧붙였다.

 

철강 사업에선 그룹사 수출 채널 통합으로 글로벌 고객사를 발굴하는 동시에 포스코 고부가가치 제품(WTP·World Top Premium) 제품 판매를 확대한 데 힘입어 매출액이 전 분기보다 1조1000억원 증가했다.

 

자회사 포스코SPS는 철강업황이 개선됐을 뿐 아니라 전기차 핵심 부품인 구동모터코아 판매량도 증가하면서 분기 영업이익 100억원을 기록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 상승과 트레이딩 호조에 힘입어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며 "꾸준한 실적과 함께 글로벌 종합사업회사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기존 철강·에너지·식량 등 핵심사업과 친환경 소재·전기차 부품 등 신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중장기적으로 철강 사업에선 풍력·태양광 등 그린에너지 프로젝트용 철강재 공급을 확대하고 있고, 에너지 사업에선 추가 자원 매장량 확보와 탐사 등으로 장기 수익 창출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와 함께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세계 10위권의 식량종합사업회사로 도약한다는 비전 아래 식량 취급량을 확대하고 영농사업·물류 시설 등 식량 밸류체인(가치사슬) 확장을 위한 중장기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친환경차 부품 사업의 중심인 구동모터코아 사업은 2025년까지 400만대 공급과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 이상, 연간 매출액 7500억원 달성 목표를 세웠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국내 강소기업들과 함께 마그넷·하프샤프트 등 미래차 관련 부품 개발과 판매를 주도하고, 글로벌 수주 확대를 통해 미래 성장성을 키워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