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증권>증권일반

지난해 말 PEF 855개… 신설·투자·회수 모두 신기록

경영참여형 사모집합투자기구(PEF)와 투자 금액 모두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2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경영참여형 PEF는 1년 전보다 134개 늘어난 855개로 집계됐다. 사전 등록제의 사후 보고제 전환 등 PEF 제도 개편이 있었던 2015년(316개)과 비교해 2.7배로 증가했다. 사모펀드 제도는 지난 2015년 PEF 사전등록제에서 사후보고제로 전환됐으며 복층형 특수목적법인(SPC) 활용 허용 등이 이뤄졌다.

 

연말 기준 운용 PEF 수는 꾸준히 늘어나는 중이다. ▲2015년 316개 ▲2016년 383개 ▲2017년 444개 ▲2018년 580개 ▲2019년 721개에서 지난해 855개를 기록했다.

 

연중 신설된 PEF도 비슷한 흐름이다. ▲2015년 76개 ▲2016년 109개 ▲2017년 135개 ▲2018년 198개 ▲2019년 206개 ▲2020년 218개 등으로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PEF 신규 자금모집액(신설 PEF 약정액)은 17조9000억원으로 전년(15조6000억원) 대비 2조3000억원 늘어났다.

 

지난해 신설된 PEF 중 프로젝트 PEF는 168개로 블라인드 PEF(50개)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투자 건 발굴 후 이를 바탕으로 자금을 유치하는 데 기인한다. 프로젝트 PEF는 투자대상기업이 사전에 정해져 있어 블라인드 PEF에 비해 출자 이행이 빨리 이뤄진다.

 

프로젝트 PEF 비중은 2015년 65.8%, 2016년 70.6%, 2017년 75.6%, 2018년 74.2%, 2019년 73.3%, 2020년 77.1%로 높아지는 중이다.

 

지난해 신설 PEF는 약정액 기준으로 중·대형 PEF 비중이 약 80%를 차지하며 개수 기준으로는 소형PEF가 168개로 70%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해 말 업무집행사원(GP)은 337개로 전년(304개) 대비 33개 증가했다. 전업 GP(245개)는 계속 증가해 전체의 70% 수준을 상회한 반면 금융회사 GP(36개)는 감소 추세를 보였다.

 

지난해 중 PEF 투자집행 규모는 18조1000억원으로 직전 5년 평균 투자집행 규모(12조8000억원)를 웃돌았다. 아울러 전년(16조원) 대비 2조1000억원 증가하며 4년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PEF를 통한 추가 투자여력 지표인 미집행 약정액은 27조3000억원으로 전년(22조6000억원) 대비 4조7000억원 늘었다. 약정액 대비 미집행액 비율은 27.3%로 전년(26.8%) 대비 상승했다.

 

지난해 투자회수액은 17조7000억원으로 전년(11조7000억원) 대비 6조원 증가했다. 투자회수액은 2015년 5조8000억원, 2016년 8조1000억원, 2017년 7조4000억원, 2018년 9조원, 2019년 11조7000억원, 2020년 17조7000억원으로 커지고 있다.

 

지난해 해산 PEF 수는 91개로 전년(65개) 대비 26개 증가했다. 해산 PEF의 실제 존속기간은 평균 4.0년으로 집계됐다.

 

투자 대상기업은 565개로 국내 기업(488개) 비중이 높았다. 주요 투자 기업은 LG씨엔에스(맥쿼리자산운용), 솔루스첨단소재(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 PI첨단소재(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 등이다. 투자금액 기준으로는 국내 12조6000억원, 해외 5조5000억원을 투자했다.

 

금감원은 "지난해 국내 PEF 시장은 GP와 신규 설립 PEF 수, 투자액 모두 직전 최고 수준을 경신하며 성장했다"며 "기업가치 제고 후 상장, 동종기업 간 합병 후 매각 등 PEF가 기업 인수합병(M&A) 분야에서 주요 플레이어로 영향력을 강화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관전용 사모펀드 도입, 사모펀드 운용규제 완화 등 사모펀드 체계 개편으로 다양한 투자전략이 가능해짐에 따라 기업구조조정과 M&A가 활성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