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증권>특징주

현대오일뱅크, 세번째 상장 도전…기업가치 8조

현대오일뱅크 CI.
충남 서산시 현대오일뱅크 공장 전경. /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가 세번째 상장에 도전한다. 국제유가 상승으로 정유사업 실적 개선이 이뤄지고 있어 내년 공모주 시장에서 조(兆) 단위 '대어(大魚)'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현대오일뱅크는 국내외 주요 증권사를 대상으로 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요청서(RFP)를 발송했다. 내년 상반기 코스피 상장이 목표다.

 

현대오일뱅크는 2012년, 2017년에 이어 세번째 상장에 도전한다.

 

지난 2012년에는 유럽발 재정위기로 국내외 경기 침체가 이어지고, 정제마진 약세로 실적이 악화돼 상장 계획을 철회했다. 당시 현대오일뱅크의 공모 규모는 1조5000억원~2조원 규모였다.

 

이어 2017년에는 공모 규모 2조~3조원대로 한국거래소의 상장예비심사까지 통과했다. 하지만 당시 금융당국의 회계감리 강화로 기업공개(IPO) 시장이 경색돼 있는 데다 기관투자자를 모으기 위한 기업설명회(IR) 준비기간이 충분치 않아 상장 추진이 또다시 무산됐다. 한국거래소의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한 기업은 6개월 이내에 공모 절차를 마무리해야 한다.

 

이에 따라 현대오일뱅크는 자금 조달 루트를 프리IPO(상장 전 지분투자)로 선회했다. 프리IPO는 기업의 상장을 약속하는 대신 일정한 지분을 투자자에게 매각하는 방식이다.

 

2019년 1월 사우디아라비아의 최대 석유 기업 아람코에게 지분 17%를 1조3749억원에 매각했다. 당시 현대오일뱅크의 기업가치는 8조1000억원으로 평가받았다. IB업계가 현대오일뱅크의 기업 가치를 최소 8조원 이상으로 추정하는 이유다.

 

최근 국제유가 상승으로 정유사업 실적 개선도 IPO 흥행 요건으로 꼽힌다. 지난 1분기에는 순이익 1936억원으로 흑자 전환에도 성공했다.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창사 이래 최악의 실적인 5933억원 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18일 증권플러스 비상장에 따르면 현대오일뱅크는 장외주식시장에서 6만원대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총 발행주식수가 2억4508만2422주임을 감안했을 때 추정 시가총액은 14조7049억원 규모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계열사인 현대오일터미널의 지분을 매각한다. 기존 화학 에너지 중심 사업에서 수소 등 신성장 에너지 사업으로 본격 전환하기 위해서다.

 

지난 16일 현대오일뱅크가 현대오일터미널의 지분을 제이앤프라이빗에쿼티(PE)에 매각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현대중공업지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양측이 평가한 현대오일터미널의 시장 가치는 2000억원 수준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오는 8월 말까지 현대오일터미널의 전체 지분 90%를 매각하고, 잔여 지분 10%를 보유한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기존 정유 사업 구조 개편과 친환경 미래사업 집중을 위해 지분 매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