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유통>푸드

나라셀라, 몬다비 패밀리의 소노마 내추럴 와인 '레인' 출시

/나라셀라

나라셀라는 몬다비 패밀리의 소노마 내추럴 와인 '레인(RAEN)' 3종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와이너리 레인은 미국 와인의 전설 로버트 몬다비의 손자이자 컨티뉴엄 '팀 몬다비'의 두 아들인 단테 몬다비와 카를로 몬다비가 지난 2013년에 세계 최고 수준의 피노 누아를 만들겠다는 목표로 미국 소노마 코스트에 설립한 곳이다.

 

브랜드명 레인은 '자연 그대로의 농법과 와인 양조학의 연구(Research in Agriculture and Enology Naturally)의 줄임말이다. '좋은 와인은 만드는 것이 아니라 키워 내는 것'이라는 철학이 담겨 있다. 본인들을 와인메이커가 아닌 '와인그로워(Winegrowers)'라고 칭하며 포도밭은 유기농법, 생물역학농법, 재생농법으로 운영한다. 100% 손수확하고, 와인 양조는 인위적인 개입을 최소화해 자연스럽게 완성한다. 그 결과 2013년 첫 빈티지 출시 이래 연이어 조기 품절을 기록하며 몬다비의 명성에 젊은 활기를 더하고 있다.

 

레인의 대표 와인 '소노마 코스트 피노 누아(Sonoma Coast Pinot Noir)'는 연간 2만4000병 생산된다. 레드 체리와 딸기, 장미 꽃잎, 제비꽃의 아로마가 섬세하게 느껴지고, 뒤이어 레드베리와 블랙베리에 홍차와 허브, 꽃다발의 향이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미네랄리티와 촘촘한 탄닌, 긴 피니시가 인상적이다.

 

'프리스톤 옥시덴탈 피노 누아(Freestone Occidental Pinot Noir)'는 블랙 체리와 야생 딸기, 장미 꽃잎, 홍차, 젖은 돌과 흙, 이국적 스파이스 향 등이 잔을 채운다. 좋은 구조감의 산도와 매끈한 탄닌, 검고 붉은 야생 베리들, 미네랄 등이 조화로운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제임스 서클링 올해의 100대 와인 중 64위에 선정되기도 했다.

 

포트 로스 테루아의 표본으로 불리는 '포트 로스 피노 누아(Fort Ross Pinot Noir)'는 레인에서 가장 우아한 스타일이다. 장미 꽃잎과 블러드 오렌지, 라즈베리, 야생딸기, 젖은 돌과 이끼, 허브티 등의 향과 다양한 꽃의 뉘앙스를 느낄 수 있다.

 

나라셀라 관계자는 "레인은 와인 명가 몬다비의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면모를 확인할 수 있는 와인"이라며 "소노마의 섬세한 테루아와 자연친화적 와인그로잉이 만난 소노마 그 자체"라고 전했다.

 

레인 와인 3종은 전국 주요 백화점과 와인타임에서 구매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