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경제>경제정책

가리왕산 알파인 경기장, 생태복원 착수…곤돌라 3년간 한시 운영

가리왕산 복원 추진계획...곤돌라 운영 2024년 12월31일까지

가리왕산 알파인 경기장. 사진=관계부처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알파인 스키 경기장으로 활용됐던 강원도 정선군 가리왕산 일대에 생태 복원작업이 추진된다. 경기장 내 곤돌라는 최장 2024년 말까지 3년간 한시적으로 운영된다.

 

정부는 1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가리왕산 복원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그동안 정부는 주민대표, 시민단체, 전문가, 지방자치단체와 '가리왕산의 합리적 복원을 위한 협의회'를 구성해 논의해 왔다.

 

이번 계획에 따라 가리왕산 알파인 경기장은 즉시 복원에 착수한다.

 

환경부와 산림청, 강원도는 경기장 조성 협의 시 전제조건이었던 산림 복구와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생태 자연도 1등급 지역 복원에 필요한 절차를 이행한다. 노랑무늬붓꽃, 도깨비부채, 가래나무, 분비나무 등 가리왕산 자생 식생의 복원을 위해 종자 채취, 양묘, 시범 식재 등도 진행한다.

 

경기장 내 곤돌라는 생태 복원에 필요한 사전 준비, 올림픽 유산으로 활용하자는 정선 지역주민 요구를 고려해 최대 2024년 12월31일까지 운영하기로 합의했다.

 

정부는 곤돌라 운영 종료 이후 시설 검토 기준, 방법 등을 마련한 후 시설 유지 여부를 결정한다. 안전사고, 자연재해 발생 등으로 곤돌라 시설 유지가 힘들다고 판단되는 경우 정선군과 협의해 운영 기간 내 철거할 수 있도록 했다.

 

정부 관계자는 "가리왕산의 합리적 복원을 위한 협의회 논의 결과를 존중해 후속 조치를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라며 "지역주민, 시민단체, 지자체, 중앙정부 등이 참여하는 산림복원 사례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