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금융>재테크

업비트, "4년간 오입금 복구 요청 93% 복구"

가상자산 거래 중 오입금의 정의. /업비트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가 지난 4년간 2만539건의 오입금을 복구하고,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동원해 다양한 유형의 오입금 사례에 대응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오입금이란, 디지털 자산을 다른 지갑으로 출금할 때 주소를 잘못 입력하거나 네트워크 종류를 잘못 선택하면 발생한다. 예를 들어 투자자인 '홍길동'이 자신의 A거래소 계정에 보유하고 있는 디지털 자산을 자신의 업비트 계정에 지정된 지갑으로 출금하면서 잘못된 지갑 주소를 입력하거나, 지갑 주소는 동일하지만 출금에 사용되는 체인(네트워크) 종류를 잘못 선택한다면 홍길동의 업비트 계정에서는 해당 디지털 자산이 확인되지 않는다.

 

잘못 입력된 지갑 주소가 업비트에 가입된 다른 회원 '을'의 계정에 지정된 것이라면 업비트는 이를 을의 동의를 받고 오입금된 디지털 자산을 홍길동에게 돌려준다. 그러나 만약 지갑 주소는 동일하지만 체인 종류가 상이한 경우에는 업비트가 접근 불가능한 네트워크에 디지털 자산이 전송된 것이므로 오입금 복구 시도가 불가할 수 있다.

 

업비트는 오입금을 예방하기 위해 업비트 홈페이지 및 공식 SNS 등을 통해 꾸준히 오입금 주의를 안내하고, 사례별 복구 가능 여부를 공지했다. 오입금 복구가 고도의 기술력을 요하는 만큼, 책임자급 전문 인력을 투입해 다양한 오입금 사례에 대응하고 있다. 그 결과 2017년 출범 이후 22,033건의 오입금 복구 요청에 대해 93.2%에 달하는 2만539건 복구에 성공했다.

 

업비트 관계자는 "오입금된 디지털 자산은 어떠한 경우에도 업비트 자산에 포함되지 않는다"며 "업계 최고 수준의 책임자급 인력 배치 및 회원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오입금 복구 및 예방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그는 "소량으로 입금 테스트해보고, 해당 디지털 자산의 주소 체계 및 체인(네트워크) 종류를 필수적으로 확인 후 입금하면 오입금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