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증권>증권일반

하나금융투자,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시장 조성자로 선정

하나금융투자는 환경부가 선정하는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시장 시장조성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하나금융투자는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시장 시장조성자 역할을 하는 첫 증권사가 됐다.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시장의 가격변동성을 완화하고 거래 유동성을 높이기 위해 개별 기업과 국내 온실가스 감축을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번 시장조성자 모집에서 하나금융투자는 유럽연합 배출권거래제도(EU ETS)를 포함한 글로벌 탄소배출권 시장에서의 운용 전문성과 탄소배출권 시장 구조에 대한 이해도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달 17일부터 시장조성 업무를 수행한다. 하나금융투자는 국내외 다양한 자산군에 대한 운용역량을 갖춘 조직을 기반으로 배출권 운용 전담 부서를 구성해 국내 ESG 시장에서 저변을 확대나갈 계획이다.

 

이동혁 하나금융투자 글로벌마켓운용실장은 "세계탄소시장에서의 국내 배출권거래제도(K-ETS)의 위치에 대한 이해와 유럽 등 선진 시장에서의 운용 전문성을 인정받아 시장조성자로 최종 선정됐다"며 "선정 취지에 부합하여 국내 배출권 시장 기능을 활성화하고 나아가 배출량 감축을 통한 탄소 중립 실현을 앞당길 수 있게끔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나금융그룹은 올해를 'ESG 경영' 원년으로 공표했다. 2030년까지 총 60조원의 ESG 금융을 조달하고 공급하는 내용을 담은 그룹 ESG 중장기 목표 '2030&60'을 발표한 바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