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국제 > 국제경제

[해외증시] 애플 공급업체 폭스콘, 위스콘신주 투자 계획 6억 7200만 달러로 대폭 축소

폭스콘이 미국 위스콘신주 투자 계획 규모를 100억 달러에서 6억 7200만 달러로 대폭 줄였다. / 폭스콘

애플의 공급업체인 폭스콘(홍하이정밀공업)이 미국 위스콘신주 투자 계획 규모를 100억 달러에서 6억 7200만 달러로 대폭 줄였다.

 

수정된 계약에 따라, 2026년까지 1454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6억 7200만 달러를 투자할 경우 6년 동안 최대 8000만 달러의 성과기반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이전 계약에서는 28억 5000만 달러의 세금 보조금을 받을 수 있었다. 애초에 폭스콘은 건설 중인 시설에서 TV용 고급 대화면 디스플레이를 제조하려고 계획했었다.

 

그러나 폭스콘 회장은 지난 3월, 위스콘신 공장에서 생산되는 제품을 7월에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작년 10월에는 폭스콘이 위스콘신주에서 2년 연속 고용창출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 2019년 주정부 세액공제를 받지 못했다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박태홍기자 pth7285@metroseoul.co.kr

 

메트로경제의 해외증시뉴스는 Moya의 데이터 추출 기술이 활용돼 제공 되고 있습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