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금융>카드

신용카드로 비트코인 산다?…카드사들 승인제한 비상

하나카드는 지난 16일 공지사항을 통해 해외 가상자산 거래소 승인 제한을 안내했다. /하나카드 홈페이지 캡처

국내 가상화폐(가상자산) 시세가 외국보다 높게 거래되는 이른바 '김치 프리미엄'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이를 활용한 차익거래에 관심을 갖는 투자자들이 늘었다. 해외 거래소에서 신용카드를 통한 구매 서비스를 지원하지만 국내 카드사들이 정부 지침에 따라 구입을 막고 있는 상황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하나카드는 최근 해외 가상자산 거래소 승인 제한 안내를 공지했다. 해외 가상자산 거래는 자금세탁방지 위반, 불법 현금융통, 사행성 거래로 인한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하나카드 측은 설명했다. 하나카드 외에도 국내 카드사들은 지난 2018년 1월 정부의 가상화폐 관련 자금세탁방지 가이드라인에 따라 카드를 통한 가상자산 구입 승인을 제한하고 있다.

 

김치 프리미엄이 이달 들어 많게는 20%를 넘나들며, 투자자들이 차익거래를 시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외환거래법 등 해외송금에 제한이 있는 만큼 차익거래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일부 해외 거래소에서 신용카드로 가상화폐를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당국의 지침에 따라 결제가 거절되고 있다.

 

그러나 특정 카드로 결제할 경우 승인되는 경우가 발생했고, 이들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내용을 공유하면서 카드사들도 비상이 걸렸다.

 

한 카드업계 관계자는 "국내 카드사들이 해외 가맹점과는 직접적으로 계약을 맺는 대신, 브랜드사인 비자·마스터 등에서 정보를 받고 있다"며 "이전 결제 제한 가맹점이 아닐 경우에는 정보를 받은 뒤 국내 카드사들이 인지하고서 거래를 차단할 수 있다"고 전했다.

 

결국 한 카드사가 해당 가맹점이 가상자산 거래소임을 알게될 때 국내 카드사들과 정보를 공유해 공동 대응을 진행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 정보를 공유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일부 카드사에서 시차로 인해 결제가 가능할 수는 있지만, 재차 이용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카드사들이 최대한 빠르게 대처를 진행하고 있지만 완벽한 차단은 어렵다는 반응이다.

 

다른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드 가맹점은 여러 개의 가맹점 번호를 보유한 경우가 있는데, 해외 가상화폐 거래소에도 여러 개의 가맹점 번호를 사용할 수 있다"며 "브랜드사를 통해 정보를 거쳐서 받는 만큼 처음부터 완벽한 차단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가상화폐 과열 양상 속에서 정부는 지난 19일 오는 6월까지 국무조정실 주도로 관계부처 합동 단속을 발표했다. 가상화폐와 관련한 불법행위에 대해 특별 단속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