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산업>재계

눈덩이처럼 커지는 이재용 역할론, 청와대 결정에 국민 생계 달렸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 부회장은 일본 수출 규제와 코로나19 등 외교적 사안에 직접 나서 '민간 외교관'으로 활약해왔다. /청와대

경제 위기와 코로나19 백신 공급 대란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역할론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 정부가 실리를 위해 자존심을 버려야한다는 지적도 이어진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김근식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은 SNS를 통해 이 부회장을 임시 석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이 코로나19 백신을 한차례 추가 접종하는 '부스터 샷'을 추진하면서 국내 백신 공급이 어려워진 상황, 문재인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 동행해 백신 공급을 요청해야 한다는 이유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지원금과 생활치료센터뿐 아니라 공급난을 겪는 마스크 필터까지 공급하며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 사진은 '영덕 생활치료센터 두 달간의 기록' 영상 중 /삼성전자 유튜브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이 삼성전자에 현지 투자 확대를 요청하고 있는 만큼, 이 부회장이 직접 투자를 약속하면 백신 공급 약속도 받아낼 수 있을 것이라는 논리다.

 

일단 재계에서는 이같은 주장이 현실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있다. 백신 공급이 경제가 아닌 정치적 사안으로, 이 부회장을 사면이 아닌 임시 석방해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시도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다만 최근 경제와 정치적 혼란속에서 이 부회장 역할론이 커지고 있다는 데에는 공감하는 분위기다. 이 부회장이 여러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적임자라는 것. 다음달

 

앞서 부산 기장군수는 지난 16일 문재인 대통령에 이 부회장을 사면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지역에서 대규모 산업 단지를 잇따라 추진하는 상황, 이 부회장이 부재한 상황에서는 대규모 투자가 불가능하다는 이유다. 이 부회장이 경제 활동으로 죗값을 치르게 해달라고도 덧붙였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도 '부총리-경제단체장 간담회'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이 부회장 사면을 건의했다.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에서 반도체 산업에 투자를 가속화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이 부회장 부재로 반도체 강국 위치를 뺏길 위기에 빠졌다는 우려도 내놨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홍남기 경제부총리에 이재용 부회장 사면을 직접 건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가운데)과 최태원 대한상의회장(왼쪽), 손경식 경총 회장이 참석한 부총리-경제단체장 간담회./뉴시스

여론도 심상치 않다. 과거에는 반 재벌 심리에 이 부회장 처벌 요구가 적지 않았지만, 최근 들어서는 실리를 따져 정부가 이 부회장을 사면해야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뿐 아니라 좌우를 막론한 정치 커뮤니티 등에서 이같은 주장이 힘을 얻는 모습이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 수감 이후 반도체 '초격차'를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 미국 현지 반도체 투자도 좀처럼 결정하지 못하고 있는데다가, 4세대 10나노(1a) D램과 7세대 V낸드 양산도 늦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옥중 경영' 기대도 있었지만, 코로나19 등 악재에 변호인 접견도 쉽지 않다는 전언이다. 이달 말까지 상속세 납부 방법도 결정해야하지만, 가족 면회조차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처리해야할 삼성전자 투자 규모는 50조원을 훌쩍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은 미국 텍사스 오스틴 공장. /삼성전자 뉴스룸

이 부회장이 사면될 경우 처리될 수 있는 투자 규모는 50조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 공장 증설 20조원에 평택캠퍼스 P3 라인 등을 통틀어서다. 여기에 대규모 M&A 등으로 100조원을 훌쩍 넘는 현금 자산을 비로소 재투자할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이 부회장이 그동안 '민간 외교관' 역할을 자처해왔던 만큼, 코로나19 백신 공급 등 현안을 해결하는 데에도 큰 역할을 했을 것이라는 아쉬움도 각계에서 나오고 있다.

 

그러나 정부가 이 부회장을 사면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게 중론이다. 이 부회장을 사면하면 그동안 반재벌을 표방했던 정부 정책을 인정하는 셈, 내년 대선을 고려해 정권이 끝날 때까지는 결정을 내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도 직접 미국으로 건너가 백신을 확보하겠다며 이 부회장 역할론을 진정시키고 나섰다.

 

재계 관계자는 "임시 석방으로 이재용 부회장에 코로나19 백신 공급이라는 책임을 맡기겠다는 것은 재계 총수를 수단으로만 생각하는 정치계의 속내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일각에서는 8.15 특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정부 입장 등을 고려하면 현실적으로 쉽지 않아보인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