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사회일반

"페미는 지원 하지마", "오또케오또케"...서울 모 편의점 여성혐오 구인공고 논란

서울의 한 편의점 채용 공고에 페미니스트가 아닌 자만 지원할 수 있고 여성 혐오 용어가 적혀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 알바몬 캡처

서울의 한 편의점이 아르바이트 지원 자격에 '페미니스트' 여부를 내걸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3일 아르바이트 채용 전문 사이트 알바몬에는 서울 소재 한 편의점 주말 아르바이트를 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지원 자격에는 '술·담배를 판매하므로 미성년자 지원불가', '주말 오후는 힘들고 중요한 포지션인 만큼 강하고 성실한 사람'등의 지원 자격을 내걸었고 추가로 '페미니스트가 아닌 자'라고 명확히 지원자격에 명시했다.

 

또한 글쓴이는 '아래와 같은 경우 지원하지 말라'며 ▲개인적인 사정으로 성실하게 교육에 임할 수 없는 분 ▲인간관계가 원만하지 않은 분 ▲법정휴무일·명절·집안일로 자주 빠지시는 분은 사절한다고 밝혔다. 또한 '소극적으로 오또케오또케하는 분'은 지원하지 말라고 적어놓아 비판의 대상이 되고 있다.

 

오또케오또케는 여성을 조롱하거나 비꼬는 용어로 여경이 적극적으로 현장 대응을 하지 못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미디어에 노출된 이후 나온 말로 알려졌다.아르바이트 공고에 명백히 여성 혐오 용어를 사용한 해당 공고에 비난이 쏟아지자 글쓴이는 지난 16일에 해당 공고를 내렸다.

 

해당 편의점 본사 측은 "해당 공고 관련해 즉각 점포 점주분께 연락드려 공고 즉시삭제를 요청했고 추가적으로 본사 차원에서 해당 점포 이미지 손상에 대한 강한 제재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며 "또한 직접 방문하여 기본적인 채용 관련 교육 및 유사문제 재발하지 않도록 교육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입장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