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정치>청와대

'경제계 소통' 이어가는 靑 "지속적인 의사소통채널 만들 것"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8일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을 각각 만나 경제 활력 제고 민·관 협력과 기업 규제 완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은 이호승(오른쪽) 정책실장이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을 방문, 손경식 회장과 면담하기 앞서 기념촬영한 모습.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청와대가 경제단체와 소통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1년 이상 이어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경제단체와 함께 머리 맞대고 논의하기 위함이다.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8일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을 각각 만나 경제 활력 제고 민·관 협력과 기업 규제 완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을 먼저 찾은 이 실장은 손 회장과 만나기 전 기자들에게 "재계와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의사소통 채널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기업인과 활발한 소통을 주문한 데 따른 발언이다.

 

이날 회동에서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공정경제 3법(상법·공정거래법 개정안, 금융그룹감독법 제정안) 등 이른바 기업 규제 관련법 등 재계 현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이 실장과 손 회장뿐 아니라 이동근 경총 상근부회장, 류기정 경총 전무, 청와대 측에서 안일환 경제수석, 이호준 산업정책비서관 등이 함께했다.

 

손 회장 등과 회동 이후 이 실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떤 주제를 놓고 상의가 됐든 경총이 됐든 '모여서 논의하자'는 자리가 마련되면 정부도 참여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경제단체와 논의하는 자리는 정부가 만드는 '공동 플랫폼'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 실장은 이날 오후 중견기업연합회(중견련)를 찾아 강호갑 회장과 관계자 등도 만났다. 이 자리에서 강 회장은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모든 국민이 힘을 모아 이겨내고 있다"며 "중견기업의 경우 특히 금융 분야의 애로가 크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위기 극복은 물론 지속성장의 발판을 단단히 다지기 위해서는 대·중소기업의 이분법적 구분에 고착된 제도적 한계를 서둘러 합리화해야 한다"며 지난 1997년 정한 중견기업 신용보증 최고한도(현행 30억원) 조정 필요성을 강조했다.

 

강 회장은 코로나19 펜데믹에 따른 실적 둔화 중견기업을 포함한 많은 기업의 신용 등급 하락할 가능성에 대해 언급하며 "위기에는 위기에 걸맞은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바, 기업들이 새로운 활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전향적인 수준의 과감하고, 유연한 정책 적용이 반드시 필요하다"고도 이 실장에게 요청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