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사회일반

시스템 반도체·전기차 등 주요 신산업 수출 경쟁력 높아졌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산업부

시스템 반도체, 전기차, 바이오헬스, 이차전지 등 주요 신산업 수출 경쟁력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서울 삼성동 무역협회 트레이드타워에서 성윤모 장관 주재로 지난해 우리 수출과 유망 성장 산업들의 성과를 점검하고 올해 수출 확대 방안을 논의하는 회의를 개최했다.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지난해 글로벌 교역이 코로나19로 중국·홍콩을 제외한 주요 국가 모두 역성장한 가운데, 우리나라는 수출 상위 10대국 중 수출액 증감률 4위, 수출 물량 증감률 2위를 기록하는 등 상대적으로 선전했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전 세계적으로 IT와 보건관련 품목 호조세가 두드러진 반면, 수송과 에너지 관련 제품 수출은 부진을 보였는데, 우리의 IT와 보건 관련 수출품목의 높은 비중은 지난해 빠른 회복에 유리하게 작용했고, 특히 컴퓨터와 바이오헬스는 낮은 수출비중에도 반도체에 버금가는 수출 증가액을 기록했다.

 

신산업 중에서는 리튬이온배터리, 차세대디스플레이, 시스템반도체, 전기차 등의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주요국 대비 높은 경쟁력을 보였다.

 

세계 시장 절반 이상 점유율을 지속하는 메모리 반도체의 경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점유율 1,2위를 기록했고, 시스템 반도체는 지난해 수출액이 17.8% 증가하며 역대 최고치인 303억불을 기록했다.

 

자동차는 친환경차와 SUV 등 고부가 차량의 선전으로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수출액 기준으로 독일, 일본, 미국에 이어 세계 4위로 전년 대비 한 계단 상승했다. 친환경차 판매 대수기준으로 현대기아차가 4위로 전년보다 3계단 도약했다.

 

디스플레이는 전 세계 점유율 1위를 유지하는 가운데 고부가가치인 OLED 비중이 지속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 OLED 수출은 109억불로 역대 최대치, 디스플레이 내 수출 비중도 처음으로 60%를 넘겼다.

 

바이오헬스는 진단키트 호조로 사상 첫 100억달러를 돌파하며 수출액 기준으로 우리 10대 수출 품목에 첫 진입했다. 자동차 배터리도 전 세계 순위 3위에서 2위에 등극했고 SSD(저장장치)는 비대면 경제특수가 이어지며 데이터센터용 수요 급증에 따라 글로벌 순위 1위에 올랐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올해 무역 규모가 1조달러에 달할 것으로 관측했다. 최근 우리 수출 흐름과 세계경제 회복 기대감 등을 감안해 올해 연간 수출액을 전년 대비 18.1% 증가한 6053억달러로 상향 조정했고, 교역 규모도 1조1545억달러로 내나봤다.

 

성윤모 장관은 "주력 품목 고도화와 유망 품목 고성장을 바탕으로 우리 수출은 선전 중이며, 1분기는 총 수출액과 일평균 수출액 모두 역대 1위를 달성했다"며 "이런 흐름이 이어진다면 올해 확실한 수출 반등과 무역 1조불달성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최근 물류와 부품수급 차질에서부터 보호무역주의 움직임 등 크고 작은 리스크가 여전히 상존하고 있다"며 "우리 수출이 이런 어려움 속에서도 새로운 도약의 전환점을 맞이하기 위해서는 앞으로도 고부가가치 유망 품목들의 발굴과 육성은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