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광주광역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계림동 주택 붕괴사고 현장 방문'

광주광역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계림동 주택 붕괴사고 현장을 방문하고 피해 상황들을 점검했다.

광주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위원장 이홍일)가 비회기 중 '계림동 주택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주택붕괴 사고 피해 상황 등을 점검했다.

 

이홍일 위원장은 "4명의 사상자를 낸 이번 붕괴사고는 공사현장에서 안전에 대한 인식이 부족함을 보여준 일종의 인재(人災)사고"라며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예상하지 못한 인명사고가 발생해 정말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노후 주택 등 개보수를 진행할 때 안전조치를 강화하도록 관련법 개정 등의 제도 개선 및 관리 강화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현행 건축법 제11조 등에 따르면 주택을 건축하거나 대수선*하는 사람은 시장·도지사 또는 시장·군수·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 대수선이란 건축물의 기둥, 보, 내력벽, 주계단 등의 구조나 외부 형태를 수선·변경하거나 증설하는 것을 말함.

 

한편 지난 4일 오후에 발생한 계림동 한옥 주택 붕괴 사고로 작업자 4명이 매몰돼 1시간여 만에 모두 구조됐으나, 매몰 인부 네 명 중 두 명이 사망하고 생존자 두 명 중 한 명은 하반신 마비 다른 한 명은 중경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붕괴된 건물은 1973년에 지어진 한옥 목조 1층 단독주택으로 지난달 16일부터 리모델링 공사를 실시했으나 구청 등에 개보수 신고 등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