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교육

조규익 숭실대 교수 팀, 저서 ‘보허자’ 발간…“고전연구 새 패러다임 제시”

조규익 숭실대 교수가 연구원 3명과 함께 '보허자步虛子:궁중 융합무대예술, 그 본질과 아름다움'(민속원)을 지난 달 발간했다./숭실대 제공

숭실대학교(총장 장범식)는 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 소장인 조규익 교수가 연구원 3명과 함께 한국 문학·음악·무용을 융합해 고전연구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보허자步虛子:궁중 융합무대예술, 그 본질과 아름다움'(민속원)을 지난 달 발간했다고 8일 밝혔다.

 

보허자는 원래 중국에서 도교(道敎)의 재초의례 시 사용하던 음악이다.

 

공저자들은 각자의 전공분야에 따라 보허자를 음악·노래·문학 융합의 관점에서 살펴봤다. 먼저, 조 교수가 제1부 '총서'를 시작으로, 제2부에서는 '악장으로서의 보허사, 그 전변에 따른 시대적 의미'를 분석·집필했다.

 

이어 한시(漢詩) 및 음악사를 전공한 성영애 연구교수가 제3부 '조선조 문인(文人)들의 보허사 수용양상'을, 음악을 전공한 문숙희 책임연구원이 제4부 '15세기 보허자 음악 복원 연구'를, 무용을 전공한 손선숙 연구원이 5부 '보허자 음악에 맞춘 성종대 학무 복원 연구'를 각각 집필했다.

 

#숭실대 #장범식 #한국문학과예술연구소 #조규익 #보허자 #步虛子 #민속원 #도교 #성영애 #문숙희 #손선숙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