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금융>금융일반

[2021 100세 플러스 포럼]코로나 시대 재테크 지형도 바뀐다

/뉴시스

"가장 강한종이나 가장 똑똑한 종이 살아남는 것이 아니다. 변화에 가장 잘 적응하는 종이 살아남게 되는 것이다." 찰스 다윈은 '종의 기원'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세상의 '변화물결'에 함께 편승해 적응할 수 있는 자만이 살아남을 수 있다는 의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휘청거렸던 세계경제가 백신상용화로 정상궤도를 찾아가고 있다. 그러나 다시 찾은 세계경제는 예전의 모습이 아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적·물적 네트워크가 모두 차단되면서 그 동안 쌓아왔던 경제적 성과들은 모두 허물어 졌고, '언택트·디지털 문화'라는 새로운 환경이 정착됐다.

 

이제는 어떻게 적응하느냐에 따라 삶이 달라질 수 있다. 코로나 이후 잘되는 계층은 더 잘되고 못 되는 계층은 더 어려워지는 케이(K)자형 구조가 심화되는 상태다.

 

통계청의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하위20%(소득1분위) 근로소득은 59만6000원으로 전년 대비 13.2%감소한 반면, 상위 20%(소득5분위)는 721만4000원으로 소득이 1.8% 늘었다.

 

소득 5분위별 소득 및 소비지출/통계청

반면 한국은행에 따르면 통화지표(M2) 통화량은 지난해 9.3% 늘어나 지난 2008년 10.3% 이후 최고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M2는 넓은 의미의 통화로 현금과 수시입출금식예금 외에도 2년미만 정기 예·적금, 수익증권, 금융채 등이 포함된다.

 

국내 주식 코스피의 연평균 수익률은 7%, 국내 부동산의 50년 연평균 수익률도 6%다. M2통화량 증가와 주식, 부동산 모두 연평균 수익률이 비슷하다. 꾸준히 일해서 버는 근로소득이 자본소득을 따라잡지 못하는 시대가 됐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재테크 방식을 찾아야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불확실성이 높은 주식시장의 경우 투자를 확대하되 수익률과 리스크를 관리해 나가야 한다. 글로벌금리가 상승하더라도 국내 금리는 일정수준 이상으로 상승하기 힘들다. 때문에 수익성을 끌어 올리기 위해선 자산배분전략을 명확히 짜야할 필요가 있다.

 

김민기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저금리가 고착화되면서 가계의 자산형성에 필요한 위험자산 투자는 필수적"이라며 "다만 주식시장이 회복되는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투자 위험도가 높은 주식의 매수비중을 높이게 되면 결과적으로 포트폴리오의 수익률 변동성을 키우게 되고, 경우에 따라서는 위험감내 수준을 초과한 손실을 감당해야 하는 만큼 성향에 맞는 투자방식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주식 이외의 대체 투자도 확대해 나가야 한다. 대체투자는 부동산, 사모펀드, 벤처기업, 원자재, 선박 등 다양하다.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장기 침체가 이어지자, 대체투자가 활발해졌다. 백신 상용화 등에 따른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상장지수펀드(ETF)나 부동산 리츠 등의 투자방식도 고려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안유미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원은 "ETF 등 간접투자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면 장기적으로 비용을 절감하고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며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대비 ETF의 자산총액 비중은 지난해말 기준 2.6% 수준이지만 일평균 거래대금은 유가증권시장 전체 거래대금의 25.8%로 ETF 거래가 활성화되는 추세"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