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칼럼

[안상미 기자의 '와이, 와인(Why, wine)']<88>신축년 설은 가족들과 와인 한 잔

안상미 기자

신축년(辛丑年) 민족 대명절인 설이 코 앞으로 다가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떠들썩하게 온 가족이 모이진 못하더라도 소소하게 기름 냄새 풍길 전과 와인 한 잔이면 명절 연휴 분위기를 내기 충분하다.

 

(왼쪽부터)카이켄 울트라 말벡, 몬테스 알파 시라, 킴 크로포드 말보로 소비뇽 블랑. /나라셀라

먼저 설날 음식과 어울리는 와인들이다.

 

동그랑땡이나 명태전 등 전 요리에는 뭐니뭐니 해도 산도가 높은 화이트 와인이다. 와인의 상쾌한 아로마와 기분 좋은 산도가 전과 같이 기름기가 많은 음식의 느끼함을 깔끔하게 정리해준다.

 

'킴 크로포드 말보로 소비뇽 블랑'은 뉴질랜드 소비뇽 블랑의 대표주자다. 잘 익은 과일의 느낌과 적정한 조화를 이룬 산도가 돋보이며, 입안을 편안하지만 은근히 채워준다. 전과 함께 식전주로 내놓기 좋다.

 

명절 상차림에 고기가 빠질 리 없다. 갈비찜이나 산적 등 양념이 강한 육류 요리에는 앙념 맛에 밀리지 않을 묵직한 탄닌의 레드와인이 잘 어울린다. 와인의 풍부한 과일 향과 달고 짭조름한 양념의 맛이 조화를 이루며 풍미를 잘 느끼게 해준다. 여기에 고기를 씹을수록 부드러운 탄닌이 고깃결에 스며들어 하나로 배어든다.

 

'몬테스 알파 시라'는 짙은 루비색에 커피와 검은 체리의 향이 매력적이다. 기분 좋을 정도의 그을린 향과 약간의 가죽 향도 느낄 수 있다. 완숙한 검은 자두의 진한 맛과 석쇠로 구운 육류와 같은 맛도 함께 찾아볼 수 있다. 부드러운 탄닌과 균형감으로 여운이 길다.

 

'카이켄 울트라 말벡'은 아르헨티나 대표 품종인 말벡으로 만들었다. 꽉 차 있으나 무겁지 않고, 반짝이는 듯한 과실미에 입안을 조여주는 탄닌이 어우러진다. 모든 구운 고기는 물론 진한 양념의 요리와도 어울린다.

 

(왼쪽부터)얄룸바 Y시리즈 비오니에, 카스텔블랑 까바 세미-세코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볼 만한 와인도 좋다.

 

'얄룸바 Y시리즈 비오니에'는 호주에서 가장 오래된 가족경영 와이너리 얄룸바가 내놓은 와인이다. 얄룸바는 170년에 달하는 시간을 6세대에 걸쳐 전통을 지켜오면서 그들의 지역을 가장 잘 반영하는 와인을 만들냈다. 이 와인은 비오니에를 100% 사용해 만들었으며, 오크숙성을 하지 않아 더욱 신선한 과실의 아로마를 느낄 수 있다.

 

카스텔블랑 와이너리 역시 1908년에 작은 규모의 가족 사업으로 설립해 최고의 까바를 만드는 곳으로 성장했다. '카스텔블랑 까바 세미-세코'는 토착 품종인 마카베오, 빠레야다, 사렐로를 섞어 만든다. 신선한 아로마와 감귤류, 잘 익은 메론과 복숭아의 상쾌함에 빵 굽는 풍미 또한 더해진다. 식전주로 훌륭하며, 명절 상에 오르는 쌀 요리와도 잘 어울린다. 명절 스트레스가 쌓이지 않도록 온 가족이 함께 명절 음식을 만들면서 '카스텔블랑 까바 세미-세코' 같은 유쾌한 스파클링 와인을 마시는 것도 좋다. /안상미기자 smahn1@metroseoul.co.kr, 자료도움=나라셀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