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Fun&Joy>사주

[김상회의 사주속으로] 자식복

image

"저 대학 안 갈래요."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아들이 이렇게 말한다면 부모는 어떤 생각이 들까. 그렇게 말한 아들은 지원해서 군대를 갔다. 군복무를 마치고 이런저런 일을 하는 것 같더니 어느 날 공기업에 취업했다. 대학교 졸업하고도 취업이 힘들다는데 이게 뭔 일인가 싶었다.

 

회사에 다니던 아들은 사이버 대학교에 입학을 했고 열심히 공부하는 중이다. 아들이 걱정돼 상담을 왔던 엄마는 혼자 잘해나가는 걸 보니 걱정 안 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더란다. 어려서부터 공부를 잘해 명문대학교에 진학한 아들도 있다.

 

아들은 대학교 졸업을 앞두고 자기 힘으로 유학을 가겠다고 선언했다. 그동안 부모님 고생하셨으니 자기 힘으로 해보겠다는 것이다. 하버드 대학교에 입학한 아들은 정말 생활비도 도움을 안 받고 유학을 마쳤다. 지금은 자기 모교로 돌아와 교수로 일하고 있다.

 

엄마는 그런 아들이 믿음직스럽다고 한다. 이런 사례가 자식복이 좋다고 하는 이유는 무얼까. 자식이 명문대학교를 나오고 유학을 하고 사회적 명망 있는 교수여서 그런 걸까. 그럼 고졸 아들을 둔 부모는 자식복은 어떤 것일까. 두 사례 모두 자식복이 좋은 부모들이다.

 

자식복이라고 하면 돈 많이 벌고 그럴듯한 직업을 갖고 높은 자리를 차지하는 걸 흔히 떠올린다. 자식복이 좋다고 할 수 있을 것인데 그보다 더 높이 치는 자식복이 있다. 위의 두 사례처럼 스스로 자기의 길을 꾸려가는 자기 앞가림을 훌륭히 해내는 자식을 두는 것이다.

 

자신을 둘러싼 상황은 어떻게든 변할 수 있다. 직업이 달라질 수 있고 높은 자리에서 밀려나는 위기를 겪을 수도 있다. 그런 상황이 되어도 앞날을 자신 있게 열어가는 의지력과 기개는 변하지 않는다. 언제 어떤 상황에서도 신념이 있는 자식을 두었다면 그것이야말로 좋은 복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