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증권>증권일반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 "장기적 관점에서 혁신 기업에 투자해야"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14일 미래에셋대우 유튜브 채널 '스마트머니'에서 리서치센터 연구원들과 함께 투자전략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미래에셋대우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이 장기적인 관점에서 혁신 기업과 성장 산업에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14일 오후 미래에셋대우 유튜브 채널 '스마트머니'를 통해 공개된 '박현주 회장과 함께하는 투자미팅'에서 "한국 증시가 3000을 넘어오면서 여러 가지 관점이 있는 것 같다"며 "글로벌도 올해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기적인 관점에서 혁신 기업에 투자해야 한다"며 "성장하는 산업은 경기에 크게 상관없다. 바텀업(Bottom UP)으로 바라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투자미팅은 박 회장과 임직원이 함께 참석해 여러 분야에 대한 투자전략을 공유했다.

 

류영호 연구원은 엔비디아·삼성전자, 김수진 연구원은 글로벌X 클라우드 컴퓨팅 상장지수펀드(Global X Cloud Computing ETF), 박연주 연구원은 LG화학 등에 대한 의견을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은 여러 해 동안 수평적인 토론 문화 기반에서 박현주 회장을 비롯해 수백여 명의 임직원이 참여하는 '내부 온라인 투자전략 미팅'을 진행해 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