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회/정당

당·정 "9월까지 전 국민 백신접종할 것"…체육시설 '부분 허용' 공감대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을 오는 9월까지 전 국민에게 접종할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방역 상황을 고려,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정 가능성도 시사했다. 사진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국난극복본부 점검회의 모습. /뉴시스(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을 오는 9월까지 전 국민에게 접종할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백신·치료제는 무상으로 공급할 뜻도 재확인했다.

 

당·정은 14일 국회에서 국난극복 K-뉴딜위원회 국난극복본부 점검회의를 갖고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공급 방안 및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조정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홍익표 정책위의장이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김희겸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회의 결과 당·정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기를 오는 2월부터 시작하기로 했다. 백신 접종을 마무리하는 시기는 올해 3분기 내로 정했다. 구체적으로 오는 9월 말까지 백신 접종을 마친 뒤 11월까지 집단 면역 체계가 갖춰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는 계획이다.

 

집단 면역 체계가 사실상 '코로나19 종식'을 의미하는 만큼, 당·정이 속도감 있는 백신 접종으로 방역에 집중할 것이라는 행보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집단 면역이 형성된다는 것은 코로나가 종식되고 국민들이 일상을 되찾았다 회복한다는 의미"라고 말하기도 했다.

 

당·정은 오는 2월부터 전 국민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한 물량 확보도 '문제없이' 준비 중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백신은 중앙에서 의료기관에 보내는 체계를 구축해 공급하기로 했다. 정부가 확보한 백신 종류와 관계 없이 의료기관에 필요한 물량을 보낼 것이라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김성주 민주당 코로나 국난극복본부 방역본부장은 이날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현재 5600만명분을 확보한 상태"라며 "추가로 백신 회사와 계약을 추진하고 있어 양은 더 늘어날 것이고, 전 국민을 대상으로 접종하는데 양의 부족함은 없겠다"고 전했다.

 

당·정은 또 이날 회의에서 현행 '2.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조치 일부 완화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최근 헬스장 등 실내체육시설 집합 금지와 오후 9시 이후 영업금지 방침 등을 두고 논란이 끊이지 않은 데 따른 행보로 풀이된다.

 

다만 거리두기 완화 조치가 시작할 경우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도 있는 만큼 최종 결정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맡기기로 했다. 김성주 본부장은 "새로운 거리두기 지침은 부분적으로 허용하되, 자기 책임성을 강화하는 방향에 대체로 인식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이어 실내체육시설 집합 금지 관련 논란과 관련 "감염 위험이 낮다면 허용할 수 있는 부분은 허용해야 하지 않느냐는 게 대개 공감하는 부분"이라며 완화하는 방향으로 고민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 밖에 김 본부장은 '5인 이상 집합 금지', '오후 9시 이후 영업금지 조치'와 관련 "방역 당국의 판단은 그 조치가 지난 연말 피크(정점)를 찍었던 확진자 수를 감소하는 데 큰 기여를 했다는 것"이라며 완화 여부에 대해 고심 중인 상황도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