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교육

지난해 기업 절반 온라인 채용 도입…"올해 더욱 늘린다"

인크루트 제공

지난해 각 기업에서 비대면 온라인 채용 과정을 속속 채택한 가운데, 올해는 도입률이 더욱 늘 것으로 전망됐다.

 

인크루트(대표 서미영)가 알바콜과 함께 '2021년 대졸신입 채용전형'에 대해 조사한 결과, 참여기업 705곳 중 49%가 지난해 '온라인·언택트·비대면' 방식의 채용전형을 택했다.

 

지난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채용에도 비대면이 자리 잡은 원년이다. 지난 5월 삼성의 첫 온라인 GSAT 시행에 이어 여러 기업에서 잇따라 온라인 전형을 채택하며 채용시장 지형이 한 차례 바뀌었다.

 

이들이 채택한 온라인 채용전형으로는 '화상면접'(15.1%)이 가장 많았고 ▲온라인 인성검사(13.8%) ▲온라인 적성검사(11.7%) 또한 주를 이뤘다. 이어 ▲AI평가(5.2%) ▲온라인 코딩테스트(3.3%) 등도 확인됐다.

 

반대로 나머지 49.8%의 기업에서는 대면(오프라인) 전형을 유지했다. 주로 '오프라인 면접'(43.0%) 비율이 높았고 '오프라인 지필시험'(6.8%)도 일부 확인됐다.

 

비대면 채용전형 도입은 올해 더 늘 것으로 보인다. 올해 비대면 채용전형 도입계획이 있다고 밝힌 기업은 53.6%다. 대기업은 전년대비 15%p 늘어 82.7%에서 도입계획을 밝혔다. 이어 중견기업(66.4%), 중소기업(42.3%) 순으로 차이를 보였다. 지난해 ▲중견기업 58.8% ▲중소기업 36.9%에서 도입했던 것과 비교하면 일제히 증가한 셈이다.

 

다만 대졸 신입사원 채용 의사를 밝힌 기업은 지난해보다 소폭 줄었다. 올해 이들 기업 중 대졸 신입사원을 뽑겠다고 밝힌 곳은 38.7%로, 지난해 41.2%보다 2.5%p 줄어든 비율이다. 나머지 기업은 ▲1명도 채용하지 않을 것(6.6%) ▲채용의사는 있으나 세부사항은 미정(38.8%) ▲채용여부 자체가 불확실(16.0%)로 각각 답했다.

 

이번 조사에는 ▲대기업(종업원수 1000명 이상~) 104곳 ▲중견기업(종업원수 300명~999명) 157곳 ▲중소기업 (종업원수 299명 이하~) 444곳으로 총 705곳이 참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