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서울시 50+ 자원봉사단, 청각장애인 투명 마스크 1700개 만들어 기부

투명 마스크 전달식 모습./ 서울시 50플러스 재단

 

 

서울시 50플러스 재단은 입이 보이는 투명 마스크 1700개를 제작해 청각 장애인들에게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자원봉사단 114명이 각자 집에서 키트를 전달받아 비대면 방식으로 마스크 제작 봉사활동에 참여했다고 재단은 설명했다.

 

재단은 학교와 사회시설에 투명 마스크를 기부할 계획이다. 이달 17일 시립서대문농아인복지관에 마스크 300개를 전달했으며, 나머지 1400개는 서울 소재 청각장애인 특수학교와 복지기관 등 10여곳에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재단은 지난 8월 청각 장애 대학생들에게 입이 보이는 투명 마스크 1500개를 제작·기부한 바 있다.

 

김영대 서울시 50플러스 재단 대표이사는 "재단에서 진행 중인 투명 마스크 제작 캠페인은 단순 물품 기부가 아닌 청각장애인과 봉사활동 참여자 모두에게 코로나19를 이기는 응원의 소통 활동이라는 점에서 뜻깊다"며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해 50+세대가 시의성 있는 사회 문제에 참여할 수 있도록 비대면 방식의 자원봉사 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