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국제>이슈

투계 싸움닭 칼날에 필리핀 경찰관 안타까운 사망

지난 26일 불법 투계장 단속 과정에서 닭의 공격을 받아 사망한 크리스천 볼록 경위. / 북사마르주 경찰청

지난 26일 필리핀에서 투계장을 단속하던 현지 경찰관이 대퇴부 동맥이 절단돼 과다출혈로 사망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망한 경찰관은 불법 투계장 단속 과정에서 용의자의 공격으로 사망한 것이 아니라 싸움닭 한 마리의 공격에 목숨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 북사마르주에서 불법투계장을 단속하던 크리스천 볼록 경위는 불법 투계장을 급습하고 증거수집을 위해 싸움닭 한 마리를 들어올렸는데, 닭의 발에 붙어 있던 칼날에 대퇴부 동맥이 절단돼 사망했다.

 

'투파다'라고 불리는 이 투계 경기에는 닭의 다리에 개프(gaffs)라는 이름의 칼날을 붙여서 싸움을 붙이는데, 필리핀에서 대중적으로 굉장히 인기 있는 스포츠로 알려졌다.

 

투계의 한 장면. / tack phanuwat

투파다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에 의해 금지됐는데, 볼록 경위가 이를 무시하고 열린 투파다 경기를 단속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르넬 아푸드 지방경찰청장은 "이번 사건을 보고 받고 믿을 수 없었다"며 "25년 경찰 생활에 닭의 칼날에 공격받아 부하를 잃은 건 처음이라며" 애도를 표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7마리의 싸움닭을 압수했으며 내기돈 550페소(약 1만2800원)을 압수했다. 경찰은 투파다에 관련된 아직 체포되지 않은 3명의 용의자를 쫓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