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국회/정당

여야, 국정감사 '후반전'…라임·옵티머스 대치 이어갈 듯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후반기에 접어든 가운데 여야는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한 대치를 이어갈 전망이다. 라임자산운용 사태 핵심 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옥중 서신'으로 정치권 전체에 관련 의혹이 확산하면서다. 사진은 지난 1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협중앙회, 농협금융지주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라임·옵티머스 사태' 관련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가 출석해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의 질의 자료를 바라보는 모습. /연합뉴스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후반기에 접어든 가운데 여야는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한 대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라임자산운용 사태 핵심 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서신'으로 정치권 전체에 관련 의혹이 확산하면서다.

 

그동안 전·현직 여권 인사들이 '라임·옵티머스 사태' 관련 의혹에 연루된 것으로 거론됐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낙연 당 대표부터 기동민·이수진(비례) 의원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 등이 의혹에 연루된 바 있다.

 

이 대표는 올해 총선 당시 옵티머스 자산운용으로부터 복합기 임대료를 지급받은 의혹이 있다. 이에 이 대표 측은 '복합기는 사무실 초기 필요 때문에 참모진 지인을 통해 빌려 온 것'이라며 '선관위 지침에 따라 정산 등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기 의원은 김봉현 전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과 고급 양복을 받은 의혹으로 검찰에 소환돼 조사받은 바 있다. 이 의원과 김 사무총장은 검찰 소환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로비 자금 받은 의혹과 관련해 김 전 회장을 고소한 상태다.

 

하지만 김 전 회장이 '옥중 서신'에서 검사장 출신 야당 정치인을 통해 로비하고, 현직 검사도 접대한 내용에 대해 폭로하면서 상황은 달라졌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전날(17일) 논평에서 "권력형 게이트를 외치던 국민의힘이 이번 폭로에 침묵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앞으로 남은 국감에서 민주당은 야권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대대적인 반격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여야가 '라임·옵티머스 사태' 관련 의혹을 두고 대치할 상임위는 법제사법위원회와 정무위원회가 될 전망이다.

 

18일 국회에 따르면 법사위는 오는 19일 서울고검·수원고검 산하 검찰청에 대한 국감을 진행한다. 이어 22일에는 대검찰청에 대한 국감을 진행한다. 이 자리에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윤석열 검찰총장 등이 출석할 예정이다.

 

특히 여야는 19일 서울고검·수원고검 산하 검찰청에 대한 국감에서 맞붙을 것으로 보인다. 라임·옵티머스 사태 관련 수사를 서울고검 산하 서울중앙지검과 서울남부지검에서 하기 때문이다. 22일 대검찰청 국감 역시 윤 총장의 출석이 예고된 만큼 여야가 수사 관련 질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으로 민주당은 김 전 회장이 '옥중 서신'에서 폭로한 야당 정치인 로비와 검사 접대 의혹 등을 두고 검찰에 집중적으로 질의할 것으로 보인다. 야당인 국민의힘은 그동안 제기한 '권력형 게이트'를 쟁점화하며 특별검사 도입 압박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은 18일 논평에서 라임·옵티머스 사태와 관련 "국민의 요구와 똑같다. 맑게 밝혀달라"라며 "미꾸라지 몇 마리가 검찰의 물을 흐려 한 치 앞도 볼 수 없어 걱정이라면, 특검이 있다"고 특검 필요성을 강조했다.

 

오는 23일 정무위의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에 대한 종합감사 역시 여야가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두고 공방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국감에 옵티머스 사태 핵심 인사로 꼽히는 이모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이 증인으로 채택돼 출석을 앞두고 있으면서다. 야당은 이 전 행정관이 국감에 출석할 경우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