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재계

중소기업계, 경남 거제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길을 찾다

중기중앙회, 업종별 대표등 60여명 참석 18~19일 '백두포럼' 개최

 

'코로노믹스(Coronomics) 시대, 중소기업의 길은 무엇인가' 주제

 

김기문 "'코리아프리미엄' 활용해 中企도 수출시장서 새 성장동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민족의 영산'인 백두산을 오르며 글로벌화를 함께 도모했던 중소기업계가 올해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의 미래를 찾기 위해 '조선산업의 메카'인 경남 거제에 모였다.

 

지난해의 경우 베트남 하노이에서 여는 등 2010년부터 매년 해외에서 개최했던 백두포럼을 올해엔 코로나19로 인해 국내에서 진행하면서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8일부터 이틀간 경남 거제 소노캄에서 업종별 중소기업 대표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로 11회째인 '2020 백두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포럼 주제는 '코로노믹스(Coronomics) 시대, 중소기업의 길은 무엇인가'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 교류가 끊기고 보호무역주의 기조가 확산되는 가운데 중소기업이 맞이할 새로운 글로벌 환경을 전망하고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사진)은 첫 날 오후 열린 개막식에서 "거제(巨濟)는 '클 거(巨)', '구제할 제(濟)'라는 지명에 맞게 임진왜란 중 이순신 장군의 첫 승전지인 옥포를 품고 있고, 6.25 전쟁 때 최남단 방어선으로서 대한민국을 지켜낸 지역"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코로나19가 내년까지 지속된다는 우려가 많고, 지금 당장은 우리 모두 어렵고 힘든 게 사실이지만 코로나와 공존해야하는 시대, 위기를 피할 수 없다면 새로운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우리나라가 모범적인 방역으로 국제사회에서 선진국가 이미지를 획득한 만큼 중소기업인들도 '코리아프리미엄'을 활용해 수출시장을 개척하면 새로운 성장 기회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개막식에는 변광용 거제시장, 옥영문 거제시의회 의장 등도 자리를 함께 했다.

 

백두포럼 첫 날 특강에는 경남 진주가 본사인 LH 변창흠 사장이 '혁신중소기업 지원과 협력을 위한 LH의 역할과 과제'를 주제로 발표했다.

 

또한 전병서 중국금융경제연구소 소장은 우리 수출의 40.5%를 차지하는 미국과 중국의 갈등에 대해 '미중 무역 분쟁의 동향과 전망' 이라는 주제로 중소기업의 대응전략을 제시했다.

 

이튿날인 19일 토론에선 한정화 전 중소기업청장이 좌장을 맡아 '코로나 이후 중소기업의 생존과 발전전략'에 대한 아젠다를 도출할 예정이다. 이어 김대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추석연휴 안방을 달군 나훈아의 신곡 테스형을 화두로 '테스형, 세상이 왜이래!'로 특강도 연다.

 

한편 중기중앙회측은 코로나19 예방과 방지를 위해 이번 백두포럼 기간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 문진표 작성, 소독 등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지키며 진행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