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IT/과학>IT/인터넷

[AI 기업人] 이인섭 마크비전 대표 "AI 위조품 판별하니 적발건수 10배 증가, 비용 1/30로 낮췄죠"

이인섭 마크비전 대표가 서울 강남 마크비전 본사에서 메트로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지식재산권(IP) 침해 방지를 위해 위조제품을 자동으로 찾아주는 인공지능 플랫폼을 소개했다. /손진영기자 son@

지난해 위조상품 시장이 전 세계 2000조원에 이르고, 2011년과 비교해 올해 이커머스 위조제품 신고건수가 20배나 증가하는 등 지식재산권(IP) 침해 문제는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그동안 사람이 수작업으로 진행하던 위조상품 적발을 인공지능(AI)으로 대체해 업무 효율을 크게 높인 기업이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해 미국 보스톤에서 설립된 마크비전은 AI 기술로 위조상품 탐지는 물론 제거, 신고까지 한 번에 자동화한 플랫폼을 국내에서도 7월 말 론칭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인섭 마크비전 대표는 "화장품 기업 중 1곳은 300건의 위조상품을 잡는 것을 목표로 했는데, 저희 플랫폼 도입 후 3000 여개의 위조상품을 적발하고 있다"며 "단위 시간 당 10배나 위조상품 적발건수가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존에 2~3명이 팀을 짜 위조상품을 찾기 위해 하루 8시간씩 투자하다보니 적발 1건 당 3만원 정도가 투입됐지만, AI를 활용하니 비용도 1000원이 안 돼 1/30 수준으로 낮아졌다는 것.

 

마크비전이 해외 시장을 타깃으로 했기 때문에, 주로 글로벌 유명 이커머스 사이트에서 위조상품을 탐지하고 있다.

 

"미국의 아마존, 이베이와 알리바바그룹은 신고 과정이 유사하기 때문에 계열회사인 타오바오, 티몰, 알리익스프레스, 동남아의 쇼피 등과 서비스를 연동했습니다. 국내에서는 이번에 쿠팡에 최초로 적용했습니다."

 

마크비전은 중국, 싱가포르, 베트남 등 총 9개 국가의 18개 이커머스 플랫폼과 연동돼 있다.

 

"이커머스 기업들은 위조상품 판매를 원치 않기 때문에 사이트 내 위조상품을 신고하는 IP센터가 마련돼 있습니다. 이커머스 연동을 위해 제휴를 맺을 필요가 없고, IP센터를 활용하면 됩니다."

 

일반적으로 '짝퉁' 하면 명품 브랜드를 떠올리지만 이는 10%도 채 되지 않고, 화장품, 식품, 전자제품, 장난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위조상품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그는 "최근 국내 유명 이커머스에서 판매한 입생로랑 립스틱이 가짜였다는 글이 올라와 충격을 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인섭 마크비전 대표가 서울 강남 마크비전 본사에서 메트로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지식재산권(IP) 침해 방지를 위해 위조제품을 자동으로 찾아주는 인공지능 플랫폼을 소개하고 있다. /손진영기자 son@

이 대표가 위조상품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은 하버드 경제학과를 마치고 하버드 로스쿨에서 공부한 영향이 크다.

 

"첫 직장으로 컨설팅 회사인 맥킨지를 다니다 보니 경영에 관심이 많았고, GM도 테슬라에 흔들리는 등 산업 지형이 바뀌는 것이 보였습니다. 지식재산권을 공부하면서 위조상품 시장이 급격히 커지는 게 문제라고 생각했고, 로스쿨에 같이 다니던 중국계 개발자 출신 비니 메이를 만나 공동 창업하기로 의기투합했습니다."

 

보스톤이 하버드, MIT 등이 위치해 'AI의 메카'이다 보니 AI 기술 도입으로 연결됐다.

 

마크비전은 위조상품 탐지를 위해 딥러닝 기반으로 눈의 역할을 하는 컴퓨터 비전 기술을 적용했다. 무인매장인 '아마존 고'나 자율주행차 회사에서 근무한 사람들을 '컴퓨터 비전팀'으로 채용했다. 이후 화장품·식품·패션 등 20여 개 섹터 별로 수십 만건의 데이터를 학습시켜 각각의 AI 인식 모델을 만들었다.

 

"자율주행차 데이터의 경우, 비가 오거나 밤이 되면 인식이 어려운데, 이커머스는 사진이 고화질에 배경이 흰색이어서 AI 학습에 최적입니다. 배경이 다르고 각도가 달라도 동일 제품인 지 금세 찾아낼 수 있습니다."

 

또 AI가 메타정보로 제품 가격, 고객 리뷰 등을 머신러닝 기반 텍스트 분석 알고리즘을 이용해 분석한다. 가격이 낮다든지, 고객 리뷰에 '가짜인 것 같다'는 글을 올라오면 이를 탐지해 위조 가능성이 높은 상품을 대시보드에 올려준다.

 

"저희가 위조상품으로 신고한 것을 이커머스 전문가가 확인해 해당 상품을 제거하는 비율이 90%에 이릅니다. 사람이 작업해도 소유권이 명확하지 않는 등 애매한 경우가 많아 90% 정도만 삭제하는데, 정확도는 거의 같습니다. 대기업에서 고급 인력들이 위조품을 찾는 단순 업무를 하거나, 변리사 사무소 등에서 직원을 고용해 일을 하는데 이를 자동화할 수 있어 편리합니다."

 

마크비전 위조상품 모니터링 페이지 예시. /마크비전

마크비전의 고객사는 국내에서는 K팝·K패션·K뷰티 등 기업과 국내 굴지의 대기업 화장품 회사, 중견 패션그룹 등과 미국의 10 여개사 등 20여개이다. 첫 달은 무료로 서비스를 이용하고 성능 확인 후 제품 도입을 결정하면 된다.

 

"봉지라면 제품과 가격을 입력하면 타오바오, 티몰 등에서 24시간 내 위조상품으로 의심되는 제품 목록을 보여줍니다. 닭 벼슬 수가 3개인지 2개인 지 미묘한 차이가 나는 제품이 많은데, 리포트 버튼을 누르면 신고됩니다."

 

해당 판매자는 위조상품이 아니라는 증거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제거된 상품 총액이 4억8000만원에 이르기도 하는데,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방식으로 중소기업은 월 100만원도 안 되는 금액에, 대기업·중견기업은 200만~300만원 정도로 이용할 수 있어 별도 인력을 두는 것에 비해 저렴합니다."

 

중소기업들은 인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시스템 상 의심되는 상품을 자동 신고해준다.

 

마크비전 위조상품 모니터링 페이지 예시. /마크비전

"앞으로 저희 플랫폼을 국내 중심으로 활성화할 계획인데, 여러 오픈마켓 사이트를 연동해 연말에 서비스를 론칭할 계획입니다. 셀러를 모니터링해달라는 요청도 많은 데, 반복적으로 위조상품 판매나 사기를 치는 판매자를 가려 기업이나 연계 법무법인이 법적 조치를 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입니다."

 

악성 판매자의 경우, 10~20개의 ID를 보유해 1개를 차단시키면 다른 아이디로 판매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같은 정보를 모아 '판매자 인텔리전스'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올해 50여개 이커머스 플랫폼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1000개 사이트를 연동하는 게 목표입니다. 장기적으로는 온라인에서 일어나는 활동을 모니터링해 문제를 찾아내는 '모니터링 테크', '인텔리전스 테크' 회사로 키울 생각입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