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청와대

문 대통령, 메이 전 英 총리 접견…코로나19 공조 등 의견 교환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테리사 메이 전(前) 영국 총리를 청와대에서 접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이후 첫 정상급 만남이다. 이날 만남에서 양측은 양국 관계 발전 방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공조, 기후변화, 브렉시트 이후 경제협력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테리사 메이 전(前) 영국 총리를 청와대에서 접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 이후 첫 정상급 만남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55분부터 40분간 메이 전 총리와 만나 양국 관계 발전 방안, 코로나19 대응 공조, 기후변화, 브렉시트 이후 경제협력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메이 전 총리를 만나 코로나19 펜데믹 상황 가운데 정상급 귀빈이 처음으로 한국에 찾은 데 대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올해 6·25전쟁 70주년 기념식에서 22개 유엔(UN) 참전국 정상이 영상 메시지를 전한 데 대한 감사 인사도 전했다. 한국에 영상 메시지를 보낸 유엔 참전국 정상 가운데 영국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과 본 보리스 존슨 총리가 참여했다.

 

문 대통령은 "영국은 한국전쟁에 많은 병력을 파병해 참전한 혈맹이면서 기본적이고 보편적인 가치를 공유하는 핵심적인 파트너 국가"라며 "특히 한국전 70주년 행사에 엘리자베스 여왕님과 존슨 총리님께서 매우 뜻깊은 영상 메시지를 보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메이 전 총리는 문 대통령과 만난 가운데 "한국과 영국 관계는 우호 협력관계라고 생각을 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한국이 감염병 대응에 있어 전 세계에 모범을 보였다"고 평가한 뒤 지난 6월 영국이 주최한 글로벌 백신 정상회의에서 한국 정부가 재정기여 확대 공약을 발표해 준 데 대해 감사 인사도 전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메이 전 총리는 코로나19 대응 경험에 대해 공유했다. 이와 함께 향후 백신·치료제 개발, 세계 경제 회복 등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국제사회 노력과 관련해 양국이 건설적으로 기여해 나갈 방안도 적극 모색해 나갈 필요성에 공감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방역과 경제는 양자택일의 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하며, 방역과 경제를 조화시켜 나가야 한다.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화, 디지털화, 그린 경제로의 전환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대응 과정에서의 양국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이 전 총리는 문 대통령 발언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경제회복이 지속 가능하고, 친환경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화답했다.

 

이어 "내년 한국에서 개최될 제2차 P4G 정상회의가 영국에서 개최될 제26차 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의 성공으로 이어지는 강력한 추동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양측은 '과학기술 등 양국이 가진 장점을 활용해 AI, 기후기술 등 미래 유망 분야 협력으로 미래 성장동력도 마련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는 데 의견도 모았다. 이어 브렉시트, G7, 방산협력, 한국판 뉴딜 정책 등 상호 관심사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메이 전(前) 총리가 현직에 재임하던 시기인 2017년 9월(유엔총회 참석), 2018년 10월(유럽 순방) 당시 두 차례 한·영 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다. 지난해 5월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메이 전 총리를 만난 뒤 1년 4개월 만에 청와대에서 재회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