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정치>청와대

靑 "살기좋은 나라 17위, 더 살기 좋은 나라 만들 것"

청와대는 16일 미국 사회발전조사기구가 발표한 2020 사회발전지수(SPI)에서 163개국 가운데 한국이 17위로 나타난 데 대해 "살기 좋은 나라 17위의 성적표"라며 "앞으로 정부는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비롯해 환경의 질을 제고하는 데 노력할 뿐만 아니라 더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16일 미국 사회발전조사기구가 발표한 2020 사회발전지수(SPI)에서 163개국 가운데 한국이 17위로 나타난 데 대해 "살기 좋은 나라 17위의 성적표"라며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재확산으로 국민께서 많이 힘들지만 그래도 보다 더 살기 좋은 나라를 향해 나아가고 있었던 셈"이라고 평가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한국이 17위인 성적에 대해)17위가 만족스러운 결과인지 아닌지는 평가가 다양하겠다만 유의미하다고 볼 수 있는 것이 2014년 이후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SPI는 ▲기본 욕구(영양과 의료지원, 물과 위생시설, 주거환경, 개인 안전) ▲웰빙 부문(기초지식에 대한 접근성, 정보 통신에 대한 접근성, 건강과 복지, 환경의 질) ▲기회(개인의 권리, 개인의 자유와 선택,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포용성, 고등교육에 대한 접근성) 등 3개 부문 점수를 종합해 산출된다.

 

이번 조사에서 한국은 86.06점으로 세계 평균(64.24점)보다 25점가량 높게 나타났다. 기본 욕구 부문에서 한국은 96.92점으로 지난해와 같이 7위를 기록했다. 세부 항목별로 보면 영양과 의료지원은 19위, 물과 위생시설의 경우 26위, 주거환경은 32위, 개인 안전의 경우 5위로 나타났다.

 

웰빙 부문에서 한국은 90.12점으로 17위를 기록했다. 세부 항목별로 기초 지식에 대한 접근성이 26위, 정보 통신에 대한 접근성은 1위, 건강과 복지는 5위, 환경의 질이 80위로 나타났다.

 

기회 부문에서 한국은 80.13점으로 17위를 기록했다. 지난해(25위)보다 8단계 좋은 성적을 기록한 것이다. 세부 항목별로 개인의 권리는 25위, 개인의 자유와 선택은 30위,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포용성의 경우 39위, 고등교육에 대한 접근성은 3위로 나타났다.

 

강 대변인은 한국이 세부 항목인 정보 통신에 대한 접근성 성적이 1위인 것을 두고 "ICT 강국답게 온라인 정보에 대한 접근성이나 휴대폰 가입률에서 평가를 높게 받은 결과"라고 전했다. 이어 "고등교육에 대한 접근성 3위, 개인 안전 세계 5위, 건강과 복지 5위라는 결과는 국민이 체감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결과"고 덧붙였다.

 

다만 강 대변인은 세부 항목인 환경의 질이 80위를 기록한 데 대해 "정부로서도 아프게 생각한다. 환경의 질에서 80위가 나오는 바람에 전체 순위를 잠식한 측면도 있는 것 같다"며 "앞으로 정부는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비롯해 환경의 질을 제고하는 데 노력할 뿐만 아니라 더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강 대변인은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재확산으로 소상공인·자영업자를 비롯해 많은 국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코로나 방역과 경제가 함께하는 길을 찾아 국민 삶을 지키겠다'고 말씀하셨다"며 "(문 대통령) 말씀대로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들기 위해 우리가 갈 길은 정해져 있다. 그 길을 뚜벅뚜벅 가면서 또박또박 할 일을 챙겨 나가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