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IT/과학>IT/인터넷

AI 수요기업-공급기업 매칭해주는 'AI 컨설턴트' 활약 '눈에 띄네'

최근 AI 컨설턴트들이 AI 경진대회, 디지털 뉴딜 사업, 'AI+X(융합)' 프로젝트 등에서 AI 수요기업과 공급 기업을 매칭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은 인텔이 개최한 AI 드론 경진대회. /인텔

최근 인공지능(AI)을 도입하는 수요기업과 공급업체를 매칭해주는 역할을 하는 'AI 컨설턴트'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다.

 

한국인공지능협회는 지난해부터 1년간 '인공지능 산업 컨설턴트' 과정을 운영해 300여명의 컨설턴트를 배출, 전통 산업에 AI를 접목하도록 돕는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또, 대표 AI 기업인 마인즈랩은 지난해 구독형 AI 서비스인 '마음 AI' 사업을 론칭하면서 융합형 인재들을 '마음 컨설턴트'로 채용하고 있으며, 올해 이 인력을 100명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 2017년 설립된 마인즈앤컴퍼니는 금융, 보험, 통신, 제조업, 공공기관 등에 업종별 맞춤별로 AI 도입 가능 분야, 범위와 방법을 알려주는 AI 컨설팅 사업을 전개해 전 직원이 AI 컨설턴트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한국인공지능협회는 모든 산업군과 문화·예술 분야를 망라해 5년 이상의 경력자 중 석박사급 인력을 분기별로 모집해 '인공지능 산업 컨설턴트'로 육성하고 있다.

 

9일 김현철 한국인공지능협회장은 "인공지능 산업 컨설턴트들이 지난 3월 산업진흥원에서 진행한 뉴딜 사업에서 기업 간 매칭을 해주는 업무를 맡아 진행하는 등 AI 기술 기업들을 전통 산업의 기업에 연결하는 가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전통 산업에 종사해온 전문가를 선정해 컨설턴트로 육성하다 보니, 해당 도메인에 대한 지식이 있으면서 AI도 잘 이해해 AI 생태계 활성화에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공지능 산업 컨설턴트들이 최근 경남로봇랜드, 군인공제회 등 기관에서 AI에 대한 수요를 건별로 발굴해 AI 기업과 연계해주는 역할도 담당했다.

 

또 수요사와 공급사를 매칭해주는 AI 경진대회에서도 컨설턴트들이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최근 한국인공지능협회가 참여한 경진대회에서는 컨설턴트들이 에너지·자동차·헬스케어·문화·금융 등 산업에서 5개 분야를 선정해 AI 도입이 필요한 과제를 80건 발굴하는 업무를 맡기도 했다.

 

협회측은 또 컨설턴트들이 '전통기업+X(융합)', 소상공인들의 스마트화, 스마트팩토리 AI 고도화 사업에서도 활약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인즈랩은 지난해 초 마음 AI 컨설턴트 직군을 신설해 최근 인력을 크게 늘려 현재 61명의 컨설턴트를 보유하고 있다.

 

최홍섭 마인즈랩 기술 부문 대표는 "지난해 구독형 AI 비즈니스 모델을 만든 후 100개 기업들을 만나 'AI 트랜스포메이션 컨설턴트' 역할을 하면서 AI 컨설턴트가 꼭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올해 마음 컨설턴트 100명을 채용하고 기업 AI 컨설팅을 강화해 구독형 서비스 고객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컨설턴트 1인당 100계정씩 계약을 체결해 만 계정까지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AI 개발자들이 이공계 출신인 것과 달리 AI 컨설턴트는 AI에 관심이 높다면 문과 출신도 지원할 수 있으며, 마인즈랩은 3개월 간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채명주 AI 사이언티스트는 "전통 산업 클라이언트들이 AI 기술을 적용하고 싶다고 의뢰하지만, 실제 AI에 대해 전문 지식이 없는 경우가 많아 컨설턴트들이 우선 어떤 분야에서 AI를 적용할 수 있는 지 알려주고 고객을 이해시키는 역할을 하게 된다"며 "AI 학습을 시키려면 고객사의 데이터가 필요한 데, 이를 기업에게 알려주고 클라이언트 단독이나 우리와 협업해 데이터를 가공하고, 이를 학습시키는 모델을 만드는 것을 이끌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프로젝트 1건당 1명에서 최대 3명의 컨설턴트가 참여해 프로세스를 리딩하고 고객사와 연구자,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를 주도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AI 기업에서 영업직과 다른 전문 컨설턴트가 필요한 이유는 일반 영업 직원은 기존 상품을 홍보해 물건을 판매하지만, AI는 방향성만 있지만 제품은 거의 없는 상태기 때문에 고객을 만나 직접 AI 도입에 대한 해결책과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는 역할이 꼭 필요하기 때문이다. 또 AI를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고 개발자와 고객을 조율하면서 PM(프러덕트매니저)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당초 마인즈랩의 자회사였던 마인즈랩컴퍼니는 마인즈랩에서 분리되면서 독립적으로 금융·제조·공공기관 등을 상대로 AI 전문 컨설팅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 회사는 AI 플랫폼 기업인 마인즈랩과 파트너십을 구축해 수행한 전문 컨설턴트들의 AI 프로젝트 경험과 마인즈랩의 AI 플랫폼 기술을 결합해 AI 기술 도입이 기업들의 실제 성과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설립 멤버들이 회사 설립 이전 마인즈랩과 함께 통신사 및 시중 은행에 AI 플랫폼을 제공하는 프로젝트들을 진행한 경험이 있으며, 고석태·전상현 공동대표가 글로벌 컨설팅사 AT커니 출신으로 전문 컨설턴트인 만큼 전문성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