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정책

중기부, O2O 서비스 지원 소상공인 1만곳 모집

SK플래닛, 위메프, 바로고, 야놀자등 플랫폼 통해

 

자료 :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이 만든 제품이나 음식, 숙박 등의 서비스를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선보일 수 있는 길이 추가로 열렸다.

 

SK플래닛(OK캐시백), 위메프, 바로고, 허니비즈(띵동), 야놀자, 카카오헤어샵 등의 플랫폼을 통해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오는 5일부터 온·오프라인 연결(O2O) 서비스 지원을 받을 소상공인 1만곳을 모집한다고 2일 밝혔다.

 

앞서 중기부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비대면 경제가 가속화되면서 소상공인들의 O2O 플랫폼 진입을 위한 모바일 홍보, 마케팅 리플릿 제작, 컨설팅 프로그램 등을 지원키로 하고 분야별로 이들 우수 O2O 플랫폼 기업을 선정한 바 있다.

 

O2O 플랫폼 기업 모집은 지난 5월에 신청기업을 접수한 결과 무려 63개사가 제안서를 제출해 10.5대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들 신청 기업 가운데 공정한 평가를 거쳐 소상공인에게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업 6곳을 최종 선정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직접 온라인 시장 개척이 힘든 오프라인 점포들도 O2O 서비스를 잘 활용해 온라인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한 사례들이 다수 있다"면서 "이번 O2O 서비스 지원이 소상공인들의 비대면 영역으로의 진출에 도움이 되기를 희망하며 앞으로도 소상공인들이 비대면 영역에서 소외당하지 않게 다양한 지원책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O2O 서비스 지원 모집 관련 자세한 내용은 3일부터 중기부 홈페이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 소상공인마당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지원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5일부터 소상공인마당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