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사회일반

상반기 김치 수출액 큰 폭 증가… 코로나19 사태 속 건강·가정식 수요 증가 영향

상반기 김치 수출액 큰 폭 증가… 코로나19 사태 속 건강·가정식 수요 증가 영향

 

6월 누계 김치 수출액 7470만달러… 44.3% 증가

 

수출액은 3억210만달러 '라면'이 최고, 쌀가공식품·고추장 수출도 호조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면서 건강·가정식 수요 증가로 올해 상반기 김치 수출액이 전년 대비 44.3% 증가했다. /농식품부

올해 상반기 김치 수출액이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면서 건강·면역력 강화 식품과 가정식 수요 증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2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김치 수출액은 7470만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44.3% 증가해 농식품 전체 수출 증가를 견인했다.

 

농식품 품목별 수출액은 라면이 3억210만달러(37.4%↑)로 가장 많았고, 김치에 이어 쌀가공식품(6150만달러, 20.8%↑), 고추장(2370만달러, 27.3%↑) 등도 수출 증가를 주도했다.

 

수출 국가별로는 일본(3850만달러), 미국(1130만달러), 홍콩·호주(각 360만달러), 대만(300만달러) 등에 주로 수출됐다.

 

김치 수출이 크게 증가한 이유는 그동안 김치 효능에 대한 글로벌 홍보와 국가별 차별화된 마케팅으로 인지도가 높아진 상황에서, 코로나19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면서 김치가 면역력 강화 식품으로 주목받은 것이 주요 요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농식품부는 한국식품연구원 등과 협력해 김치의 항바이러스 효능을 연구하고 김치 품질 향상을 위해 기능성 유산균 등 종균 개발과 포장용기 개선을 추진하는 한편, 국제식품박람회, K-푸드 페어 등 해외 마케팅 시 김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노력해왔다.

 

이에 따라 김치가 한국인만 먹는 독특한 음식이라는 이미지를 벗어나 건강과 면역력에 도움을 주는 우수한 식품이라는 인식이 해외 소비자들에게 확산될 수 있었다.

 

김치 수출이 가장 많은 일본에서는 해외 전문가와 연계해 김치 효능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김치를 활용한 간편한 건강식 레시피 홍보에 집중했다. 미국에서도 건강을 콘셉트로 한 광고 영상을 TV에서 방영하고 최근 입점이 활발한 현지 대형유통 매장 등 주류시장에서 집중 판촉행사를 지원했다.

 

농식품부는 향후 코로나19에 따른 김치에 대한 관심과 수요 증가를 기회요인으로 활용, 기능성에 초점을 둔 마케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오프라인 행사가 제한됨에 따라 온라인·비대면 마케팅을 대폭 확대하고, 파워인플루언서와 연계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홍보, 온라인 상담회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현재 세계김치연구소가 추진 중인 '전통발효식품 기반 고위험 코로나바이러스 대응기술 선행연구'를 통해 김치의 항코로나바이러스 효능 등이 과학적으로 규명되면, 이를 활용해 김치의 영양학적 우수성에 대한 홍보도 강화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김종구 식품산업정책관은 "코로나19로 수출 여건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건강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을 기회로 삼아 민간과 정부가 함께 노력한 결과 김치 수출이 급성장할 수 있었다"며 "주요 수출국인 일본, 미국은 물론 신흥 시장인 유럽이나 신남방 국가에 대한 지원도 강화하는 등 김치 수출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