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사회일반

이어지는 장마…주말 중부지방 '폭우' 예보

기상청은 1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사진은 전국에 강한 비가 내린 지난 달 29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토요일인 1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1일 기상청은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를 중심으로 이날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는 2일 오전 0시에 거세질 것으로 예보했다. 이어 2일 오후 6시부터 3일 오후 9시 사이 시간당 50∼80㎜에 이르는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예상 강우량은 3일까지 250㎜ 이상이다.

 

특히 서울·경기도와 강원도는 3일까지 비 소식이 이어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기상청은 1일 오전 9시를 기해 경기도 파주·연천에 호우경보를 발효했다.

 

또 주말 첫날인 1일에는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 내륙에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이어 다음 날인 2일 오후 6시에는 충청도와 전북, 경북 내륙 지역의 비가 그칠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기상청은 3일까지 북한 황해도에서 서울·경기와 강원도 사이를 남북으로 오르내리는 정체 전선에 의해 이번 비는 남북 간 폭이 좁고 동서로 강한 비 구름대가 발달하면서 곳곳에 비를 뿌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남북 방향으로 인근 지역 간 강수량 차이도 크게 나타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기상청은 "(비가 내리는) 이 기간 경기 북부 인근 강 유역(임진강, 한탄강 등)을 중심으로 수위가 급격히 상승할 수 있기 때문에 캠핑장 및 피서지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와 비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상태이기 때문에 산사태와 축대 붕괴 등의 우려도 높다. 많은 비로 인해 농경지와 지하차도, 저지대 침수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에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