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물류/항공

진에어, 국내선 5개 신규 노선 운항 개시

31일 포항공항 1층에서 열린 김포-포항, 포항-제주 노선 첫 운항을 알리는 취항식에서 최정호 진에어 대표(왼쪽 여섯번째), 이강덕 포항시장(왼쪽 다섯번째) 등 지역 기관장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진에어가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국내선 네트워크 확대에 나섰다.

 

진에어는 31일 국내 5개 노선에서 첫 운항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날 운항을 개시한 노선은 ▲김포-포항 ▲포항-제주 ▲김포-대구 ▲김포-울산 ▲울산-제주다. 진에어는 코로나19로 해외 여행이 제한적인 가운데 국내선 활성화에 주력하며 위기 극복을 위해 힘쓰고 있다. 지난달 김포-부산, 김포-광주, 김포-여수 등의 노선에 정기 취항하며 국내선을 확대한 것에 이어, 이번 신규 취항을 통해 현재 총 13개의 국내선 네트워크를 보유하게 됐다.

 

먼저 포항공항에서는 김포-포항 일 왕복 1회, 포항-제주 일 왕복 2회 일정으로 신규 노선을 개설했다. 김포-포항 노선은 김포공항에서 매일 오전 9시 5분, 포항공항에서는 오후 7시에 출발한다. 포항-제주 노선은 첫 편이 포항에서 오전 10시 40분, 제주에서 오후 2시 5분 출발한다.

 

이날 포항공항에서는 진에어의 신규 취항을 기념하는 취항식이 함께 개최됐다. 이번 취항식에는 최정호 진에어 대표이사, 강성조 경상북도행정부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이영석 경주시 부시장, 김병욱 국회의원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축사와 테이프 커팅식 및 꽃다발 증정 순으로 진행됐다. 이후 탑승객들을 대상으로 항공권 추첨 및 기념 선물 등을 증정하며 환영 인사를 전하는 시간도 이어졌다.

 

진에어는 대구국제공항과 울산공항에서도 첫 운항을 개시하고 취항식을 진행했다. 대구공항에서는 지난 5월 대구-제주 노선을 취항한 것에 이어, 김포-대구 노선을 신설했다. 해당 노선은 월요일에서 목요일까지 매일 2회,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매일 4회 왕복 운항한다.

 

울산공항에서는 울산을 거점으로 서울과 제주를 잇는 2개 노선에 신규 취항한다. 김포-울산 노선은 매일 1회 왕복, 울산-제주 노선은 매일 2회 왕복 운항하는 일정이다. 각 노선은 부정기편으로 운항되며 이후 정기편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진에어는 "국내선 다변화를 통해 지역민들의 교통 편의가 증대되고 지방공항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합리적인 운임과 편리한 스케줄 편성을 통해 경쟁력 있는 항공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