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금융>금융정책

신용정보원·금융결제원 빅데이터 개방 확대…디지털 금융혁신 촉진

금융 빅데이터 5대 인프라 체계도/금융위원회

금융당국이 신용정보원의 빅데이터 개방시스템(CreDB)을 통해 보험정보 빅데이터를 추가로 개방한다. 금융결제원에도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을 구축해 거래 중계과정서 발생한 데이터를 제공할 예정이다. 금융 빅데이터 제공범위를 늘려 핀테크 창업기업등에 신규사업기회를 제공하고, 고객 맞춤형 서비스 개발을 돕겠다는 취지다.

 

금융위원회는 1일 신용정보원과 금융결제원를 통해 빅데이터 개방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금융위는 기업들이 데이터를 원활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를 개방·유통·결합하는 금융분야 빅데이터 인프라 구축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금융위는 우선 신용정보원의 CreDB를 확대해 보험정보 빅데이터를 추가로 개방한다.

 

앞서 신용정보원은 지난달 3일부터 금융권에 축적된 금융정보(개인·기업·신용정보)를 금융회사·일반기업·학계등에 제공했지만, DB범위에 보험정보가 제한되고 분석시스템에 제한된 인원(40명)만 접속 가능해 시스템을 고도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돼왔다.

 

이에 따라 신용정보원은 기존의 DB범위에서 보험DB를 추가로 개방한다. 신용정보원이 보유한 5200만명의 보험계약, 담보정보를 샘플링 후 비식별 처리해 제공한다. 보험DB 이용을 신청하고 선정된 회사(연구자)는 오는 8월 보험DB를 받아볼 수 있다.

 

또 신용정보원은 수요자의 목적에 따라 맞춤DB 시범서비스를 제공한다. 예컨대 청년층의 금융거래 현황을 정교하게 분석할 수 있도록 청년층 샘플링 비율을 확대한 DB를 제공해 20대 청년등의 부채현황 심층분석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보험DB활용 연구 사례/금융위원회

아울러 금융결제원은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을 구축한다. 그간 국내에서는 금융결제정보를 통계등에서만 제한적으로 사용해 핀테크·창업기업이 활용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었다. 앞으로 금융결제원은 금융회사간 계좌이체 등 거래 중계과정에서 발생한 데이터를 중계성 데이터(기관코드, 거래정보 등)와 고객정보 데이터(납부정보, 발급정보 등)로 구분해 제공한다. 금융결제원은 중계성 데이터를 금융회사에 제공해 금융회사 업무개선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고객정보 데이터는 비식별 처리 후 기업 등으로부터 연구 과제를 신청 받아 선정된 과제에 한해 제공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분야 데이터 인프라 구축 및 고도화를 지속 추진하겠다"며 "신용정보법 시행일에 맞춰 데이터 전문기관도 구축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