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증권>증권일반

진양곤 HLB회장, “옵티머스 피해자” 고백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이 지난 29일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사실을 밝히고 있다. /유튜브 캡처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이 최근 환매중단 사태로 논란이 된 옵티머스펀드에 투자한 사실을 고백했다. 회사가 피해를 볼 경우 사재를 출연해 손실을 없도록 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진 회장은 지난 29일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옵티머스펀드에 투자해 수 백 억원을 떼일 위기에 처했다"고 운을 뗐다. 그의 고백 속엔 지난 4월 24일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이 NH투자증권을 통해 100억원, 6월 11일 하이투자증권을 통해 에이치엘비가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에 300억원을 위탁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그는 "에이치엘비의 IR(기업설명회) 원칙은 사실 그대로를 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불완전판매 펀드의 '피해자'라는 것을 강조했다. 국공채 등 안전자산으로 운용된다는 증권사와 운용사의 고지내용을 신뢰했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면서 피해시 사재를 출연해 회사에 단 한 푼의 손실조차 허용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진 회장은 "최종 의사 결정권자로서 이번 투자에 대한 책임을 질 것"이라며 "회사에 손실이 발생하면 손실액 전액을 본인이 보유한 자사주를 회사에 위탁하겠다"고 했다.

 

이어 "향후엔 철저하게 안정성 위주로 자금을 운용할 것"이라며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회사 주요사항에 대해 투명하고 솔직하게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해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진 회장은 "원금 회수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며 "옵티머스 펀드의 판매가 명백한 불법 부당행위인 만큼 전날 서울남부지방법원에 판매사들을 대상으로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소송'을 제기했다"고 설명했다.

 

주주들은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진 회장도, 에이치엘비도 피해자인데 굳이 먼저 밝힐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불필요하게 주가가 흔들리는 것을 우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내부 관계자들도 사재 출연을 만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가 여유자금을 가지고 자산운용을 하는 것은 기업이 일상적으로 하는 행위이기 때문이다.

 

반대로 긍정적 목소리도 나온다. 투명 경영, 책임 경영 차원에서 주주와 소통하는 모습은 전통적인 기업에서는 찾아보기 힘들었던 방식이라는 호평으로 해석된다. 사재출연까지 해서 기업의 손실을 막겠다고 나선 만큼 주주의 신뢰를 쌓아 장기적인 주가 상승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이날 에이치엘비 주가는 4% 이상 하락했다. 전일보다 4.54% 떨어진 9만2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