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IT/과학>IT/인터넷

와이즈넛, 인천공항공사에 24시간·365일 이용 가능한 챗봇 공급

24시간 365일 실시간 여객 편의를 위한 정보를 제공하는 '에어봇' 화면. /와이즈넛

와이즈넛은 인천공항공사의 비대면 스마트 공항 서비스 확대를 위해 인공지능(AI) 챗봇 3종 에어봇(Airbot)·입주봇·출입증안내 톡의 정식 운영을 시작했다고 4일 밝혔다.

 

와이즈넛이 구축한 에어봇은 여행객의 공항 이용 편의를 위한 항공 운항 정보, 출국 정보, 공항버스 정보 등에 대해 답해준다. 특히, 24시간 365일 심야에도 AI가 자동으로 실시간 답변이 가능하다.

 

또 공항을 다양한 연령층이 사용하는 만큼 챗봇 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항목별 아이콘을 세분화했다. 대화창 상단에 마련된 ▲운항 정보 ▲탑승 수속 ▲수화물 ▲쇼핑·식당 ▲교통·주차 등 주요 안내 항목별 아이콘을 클릭해 원하는 정보를 받을 수 있다.

 

특히 안내 항목 중 '항공편 기반 맞춤형 공항 이용 안내' 서비스는 출발지(집)에서 항공기 탑승까지 필요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를 통한 공항 이용객의 편의를 크게 향상시킬 전망이다.

 

또한 이번 스마트 공항 서비스 확대에서는 일반 여행객뿐만 아니라 공항 상주직원들을 위한 챗봇 2종인 ▲공항 입주자 대상 지원 챗봇 '입주봇' ▲공항 상주직원 대상 출입증 관리 업무 상담 챗봇 '출입증안내 Talk'도 도입했다.

 

인천공항공사 관계자는 "이번 비대면 챗봇 서비스 강화 및 신규 도입을 통해 여객의 편의뿐만 아니라 상주직원의 업무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세계적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극복해나갈 수 있는 비대면 스마트 공항 서비스 제공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와이즈넛 강용성 대표는 "AI 챗봇 대표 기업으로서 인천공항공사뿐만 아니라 공공 분야의 비대면 챗봇 서비스 확대 및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어봇'은 인천공항 홈페이지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출입증 관리 포털 및 입주자지원 포털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입주봇'과 '출입증안내 Talk'은 1일부터 3개월간 시범운영을 거쳐 오는 9월부터 정식 운영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