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증권>시황

뉴욕증시, 코로나19 확산에 패닉…주요지수 3%대 폭락

뉴욕증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에 대한 공포로 폭락 마감했다.

 

24일(현지 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31.61포인트(3.56%) 폭락한 2만7960.8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11.86포인트(3.35%) 하락한 3225.8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355.31포인트(3.71%) 떨어진 9221.28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1079포인트 이상 내리는 등 변동성을 키웠다. 2018년 2월 이후 가장 큰 낙폭이다. 이로써 다우지수는 연간 기준 하락세로 전환됐다.

 

이번 폭락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우려가 반영된 결과다.

 

중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둔화하고 있지만 한국과 이탈리아 등에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란에서는 사망자가 큰 폭으로 늘었고, 쿠웨이트와 바레인 등 다른 중동 국가들에서도 확진자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글로벌 공급 사슬이 붕괴, 글로벌 경제 위축이 불가피하다는 우려가 급부상했다.

 

지난 주말 열린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크리스탈리나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올해 중국 성장률 전망치를 1월 전망보다 0.4%포인트 내린 5.6%로, 세계 경제 성장률은 0.1%포인트 하향한 3.2%로 각각 추정했다.

 

주식시장이 폭락하면서 안전 자산 값은 치솟았다.

 

금값은 전장 대비 1.7% 오르면서 약 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미 국채 시장에서 30년물 금리는 1.9% 아래로 떨어져, 사상 최저치 경신 흐름을 이어갔다. 10년물 국채 금리도 1.4%를 하회하며, 사상 최저치에 바짝 다가섰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포트피트 캐피탈 그룹의 카터 헨더슨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중국에서 온 사람과 접촉하지 않고도 더 많은 사람이 감염되는 것이 지난 주말 목격된 점이 투자자 주의를 환기시켰다"면서 "우리는 바이러스가 왜 어떻게 확산하는지를 아직 확실히 알지 못한다"고 우려했다./손엄지기자 sonumji301@metroseoul.co.k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