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증권>증권일반

상장사 ‘공시 누락 주의보’, 주총 공시 빠뜨린 기업 속출

개정된 상법 시행령 잘 살펴봐야

연합뉴스



정기 주주총회 시즌을 앞둔 상장사에 비상이 걸렸다. 주총 관련 공시에 반드시 기재해야하는 정보를 빠뜨리는 사례가 늘고 있어서다. 최근 시행령 개정으로 바뀐 법 규정에 대한 무지에서 비롯된 단순 실수로 추정된다.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법적 처벌은 피해갈 수 없다.

17일 한국거래소 기업공시채널(KIND)에 따르면 개정 상법 시행령 시행(지난달 29일) 이후 지금까지 6개 상장사가 주총 소집공고 공시에 이사·감사 후보자의 체납 사실 여부, 부실기업 임원 재직 여부, 법령상 결격 사유 여부를 표기하지 않았다.

이 3개 항목은 최근 개정된 상법 시행령에 새로 포함된 내용이다. 이에 따라 상장사는 주총 소집공고에 이 같은 정보를 넣어야 한다. 이사·감사 후보자에 대한 충실한 검증을 돕기 위해서다. 위 3개 항목을 누락한 상장사들은 상법 시행령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이들 기업은 남해화학, 대양금속 등 코스피 상장사 2곳과 샘코, 한류AI센터, 제일제강, 지스마트글로벌 등 코스닥 상장사 4곳이다.

이들은 새로 추가된 3개 항목을 공시에 써놓지 않았다. 주총 소집공고 공시에 상법 시행령 개정 이전처럼 이사·감사 후보자의 경력, 최대주주와 관계, 해당 회사와 최근 3년간 거래 내역만 기재했다.

반면 현대모비스·엔씨소프트 등 다수 상장사는 체납 사실 여부, 부실기업 임원 재직 여부, 법령상 결격 사유 여부에 대해 모두 '없음'으로 표기했다. 여기에 해당 후보자의 자필 서명이 들어간 확인서를 첨부했다.

법무부는 이들 상장사가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이사·감사 후보자 자격 검증에 필요한 정보를 주주에게 제공하기 위해 이들 3개 항목 공고를 의무화했다"며 "누락하면 상법 635조 4항 1호의 '주총 소집 통지·공고를 게을리 하거나 부정한 통지 또는 공고를 한 경우'에 해당해 1000만원 이하 과태료 부과 대상이 된다"고 강조했다.

상장사 사이에선 "억울하다"는 목소리가 들린다. 상장회사협의회 관계자는 "가뜩이나 외부감사 강화, 섀도 보팅(불참 주주의 의결권을 한국예탁결제원이 대신 행사하는 제도) 폐지 등으로 정기 주총이 힘들어졌다"고 토로했다. 그는 "주총 시즌 직전에 상법·자본시장법·국민연금법 시행령이 일제히 개정됐다"며 "관련 제도가 바뀌면서 여러 기업이 예전보다 많이 어려워하고 있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어 "회원사에 공문을 보내 상법 등 시행령 개정 내용을 안내하고 협의회 산하 지배구조 자문위원회를 통해 주총 안건 등에 대해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기업들의 혼란을 줄이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
HOT NEWS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개미, 넉넉한 투자 실탄…투자자예탁금 40조 돌파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피해 소상공인들, '코로나 정책자금' 어디서 어떻게 받나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보유세 부담' 강남3구, 매수 위축…아파트 가격 하락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삼성전자에 4兆 베팅한 개미, 투자성공할까?
주요뉴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이윤보다는 치료가 먼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 기업들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비규제+교통 호재' 아파트 몸 값 상승세에 수요 '집중'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7세대 아반떼 사전계약 돌입…"과감한 변신 새로운 기준 제시"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
'슈퍼주총데이' 증권가 CEO 줄줄이 연임…"불황 리더십 주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