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TV방송

'유랑마켓' 문정원 의뢰인 등장, 서언·서준 폭풍 성장 근황 화제

사진= JTBC '유랑마켓' 방송화면 캡처



이휘재-문정원 부부의 쌍둥이 서언과 서준의 폭풍 성장한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16일 방송된 JTBC '유랑마켓'에는 첫 번째 의뢰인으로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이 출연했다.

이날 문정원은 "조만간 이사를 간다"라며 "2년 마다 이사하는 게 힘들어서 결혼 전 이휘재가 살던 집을 보수해서 들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랑마켓'은 집 안에 잠들어 있는 물건의 가치를 되새겨보는 프로그램으로 장윤정, 서장훈, 유세윤이 곳곳을 살피며 팔 물건들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때 유치원에 갔던 쌍둥이 서언과 서준이 집에 왔고, 두 사람은 서장훈을 '공룡 삼촌'이라고 기억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서장훈은 "서언이는 갈수록 아빠랑 똑 닮았다"고 말했고, 장윤정 역시 "휘재 오빠 왜 아들 옷을 입고 있어"라고 농담해 웃음을 자아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