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도서

[새로나온 책] 1493 外

◆1493

찰스 만 지음/최희숙 옮김/황소자리



현대인들에게 콜럼버스는 여러모로 탐탁지 않은 인물이다. 그는 기만적인 뱃놈인데다 제국주의 앞잡이였다. 특히 아메리카 원주민들에게는 재앙과 같은 존재였다. 저자는 콜럼버스야말로 인류를 포함한 지구 생태계 전반에 가장 막대한 변화를 몰고 온 인물이라고 이야기한다. 콜럼버스 일행이 아메리카에 발을 디딘 이후 아메리카 원주민들은 유럽인들이 퍼뜨린 전염병으로 죽어나가기 시작했다. 굶주림을 숙명처럼 안고 살던 유럽의 빈민은 안데스산 덩이줄기 작물들(고구마와 감자) 덕에 아사의 위기를 넘기고 하루 세 번 수저를 들 수 있게 됐다. '콜럼버스적 대전환.' 전 세계가 하나의 무역망 아래 편입되는 글로벌라이제이션의 닻은 그렇게 내려졌다. 콜럼버스가 문을 연 호모제노센(균질화·동질화된 인류의 삶) 세상. 784쪽. 2만5000원.

◆총보다 강한 실

카시아 세인트 클레어 지음/안진이 옮김/윌북



바이킹족은 양모로 만든 돛을 이용해 해협 건너 대륙을 정복했다. 중세 잉글랜드 왕국이 유럽 대륙의 중심이 될 수 있었던 이유도 양모 때문이다. 양모는 중세 잉글랜드의 재정 엔진이었다. 양모를 사고팔면서 축적된 부가 없었다면 리처드 왕이 십자군 전쟁에서 중심 역할을 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다. 산업혁명은 철이나 석탄이 아닌 직물을 동력으로 이뤄졌다. 18세기 중반 영국에서는 100만명이 넘는 여성과 아이들이 방적 공장에서 일했다. 이들이 버는 돈은 빈곤층 가구 가계소득의 3분의 1에 달했다. 실과 직물은 기술 진보를 이루는 하나의 도구이자 산업의 중심으로서 조용히 세계를 움직여왔다. 실은 총보다 강하다. 440쪽. 1만7800원.

◆고대에서 도착한 생각들

전호태 지음/창비



고대 사람들은 인간과 세상을 어떻게 이해했을까. 책은 선사시대부터 삼국시대까지의 유물과 유적을 훑어보며 옛사람들의 삶과 생각을 들여다본다. 고대인의 사상과 종교를 공부하다 보면 수천 년의 시간이 무색하리만큼 그들의 고민이 지금 우리와 같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인간은 살아남는 것 이상을 생각할 여유가 많지 않았던 고대부터 삶의 근본을 성찰해왔다. 이러한 행위가 생존과 긴밀히 연결된 문제라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이다. 아주 먼 사람들의 아주 가까운 생각들. 508쪽. 2만2000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