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문화>도서

[새로나온 책] 새로운 대중의 탄생



군터 게바우어, 스벤 뤼커 지음/염정용 옮김/21세기북스

20세기에서 21세기로 넘어가면서 시대의 중심이 대중에서 개인으로 옮겨갔다. 힘을 잃은 대중은 자취를 감췄다. 모든 것이 개인화된 시대에서 대중은 어떻게 움직이는 걸까.

게바우어와 뤼커는 '군중 사회'를 처음으로 예측한 귀스타브 르봉의 이론에서 출발해 변화하는 대중의 모습을 짚어나간다. 르봉을 비롯한 과거 이론가들은 개성을 잃은 군중이 권력자의 꼭두각시로 전락하는 상황을 우려했다. 공산주의나 나치즘은 군중심리가 낳은 비극을 잘 보여준다.

1960년대 유럽에서 사회 순응적인 태도를 거부하는 새로운 대중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자아를 잃지 않는 대중의 열망은 프랑스 혁명과 베를린 장벽 붕괴라는 기념비적인 사건을 일으켰다. 20세기 대중사회를 거쳐 인터넷 기술과 뉴미디어를 흡수한 대중은 취향과 정치적 이념에 따라 다원화됐다. 사람들은 더 이상 한두 개의 균질화된 덩어리로 존재하지 않게 됐고 덩어리의 숫자는 이전과 비교할 수 없이 많아졌다. 대중은 개인으로 파편화됐다. 옷이나 영화, 음식 등 모든 기호가 개인의 취향으로 받아들여진다. 대중은 종적을 감췄다.

저자들은 대중이 사라지지 않고 단지 그 모습이 바뀌었을 뿐이라고 이야기한다. 뉴미디어의 도움으로 지금의 대중은 과거보다 더 즉흥적이고 민첩하게 행동할 수 있게 됐다. 한 덩어리의 대중도, 고립된 개개인도 없다. 384쪽. 1만8000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