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IT/과학>일반

과기정통부, '연구장비 개발 및 고도화 지원사업' 추진

중점 지원 연구개발장비 15종 및 국산화율 현황.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산 연구장비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공공기술 보유기관과 연구장비 기업이 주도하는 '연구장비 개발 및 고도화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우리나라 연구개발(R&D) 투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정부예산으로 구축한 연구장비의 대부분이 외산으로 국내 장비산업의 성장을 위한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한 실정이다.

특히, 실험실에서 주로 사용되는 연구장비의 61%는 미국·일본·독일 3개국 제품이 차지하고 있으며, 국산은 24.4%에 불과하다. 국내에서 생산·공급되는 연구장비는 고도의 기술력을 요구하지 않는 범용 연구장비를 중심으로 기업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또 연구자들이 외산 장비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어 국내 연구장비 산업이 확대 될 기회를 갖기 어려웠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산·학·연 협력을 통한 연구장비 핵심 기술 및 제품 개발을 추진하고, 개발된 장비에 대해 성능검증과 사업화까지 지원함으로써 연구장비 전문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연구장비 개발 및 고도화 지원사업은 국내 100억원 이상의 시장규모를 확보하고 있으나 그동안 국산화율이 낮았던 15종의 연구장비에 대한 연구·개발을 중점적으로 지원한다. 기업의 기술개발 수요를 토대로 ▲연구장비 핵심 요소기술·부품 개발을 지원하는 연구장비 핵심기술 개발 사업 ▲공공기술 기반의 우수 장비기술 상용화 개발 사업 ▲장비성능 검증 등 플랫폼을 지원하는 성능 고도화 및 기반조성 사업으로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17일 사업공고를 하고, 3월 18일까지 5주간 과제 신청을 받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